본문 바로 가기

[ 비즈 ]

백종원이 말하는 '싸가지 없는 알바'가 생기게되는 진짜 이유

by피클코

무뚝뚝한 태도로 이어지는 갑질 고객 트라우마

알바 힘든 건 일보다 '감정적 문제'

오히려 불친절한 알바에 상처받는다는 손님도

SBS 드라마 '시간'

갑질 고객에 대한 뉴스가 종종 들려옵니다. 이들은 직원이나 알바생에게 반말과 무리한 요구를 하는 것은 기본이고, 심하면 욕설을 하거나 폭력을 행사하기까지 하죠. 최근에는 도저히 친절하게 대하기 힘든 '진상 알바'도 있다며, '가끔은 억울하다'는 목소리도 들려옵니다. 나무랄 데 없이 정중한 태도로 알바생을 대했는데, 돌아온 것은 뾰로통한 표정과 퉁명스러운 대답뿐이었다는 것이죠. 이렇게 끊이지 않는 알바생과 손님 사이의 갈등은, 도대체 어디부터 시작되는 걸까요?

백종원 "알바생의 불친절한 태도는 트라우마 때문"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백종원 씨는 <골목식당>에서 "싸가지 없는 알바가 생기는 건 과거에 마음을 다친 트라우마 때문"이라고 말한 바 있습니다. 홍은동 포방터 시장의 돈가스 집 사장이 가게에서 무뚝뚝한 태도로 일관하는 것에 대해 "상처를 받아 그렇다"며 "손님 입장에서 사장님이 자신을 알아보는 것을 싫어하는 사람들이 100명 중에 1~2명씩 꼭 있다. 그걸 한 번 당하면 적극적으로 하기 싫어진다."고 덧붙였죠.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이어 "편의점 아르바이트생도 성격 안 좋다고 하는데 이 친구들도 마음을 다친 경험이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는데요. 이에 해당 방송을 본 네티즌들은 "백종원이 핵심을 얘기했다", "사람 상대하는 일을 하면 성격 버리기 쉽다"며 공감하는 태도를 보였습니다.

알바생 72.3% "몸 아닌 감정이 힘들어 그만두고 싶었다"

네이버 블로그 창원 비즈니스호텔 젠

호텔리어로 일한다는 한 블로거는 이 방송에 대해 긴 리뷰를 남기도 했습니다. "오랜 시간 숙박업에 종사하며 정말 다양한 진상을 만나봤다"는 그는 "대부분의 손님들은 정말 좋지만 일부 비상식적인 고객들에 대한 경험이 쌓여가고 있다"고 털어놨는데요. 자신도 모르게 냉랭한 태도로 손님을 대할 때가 있는데, 직전 손님이 막말을 하는 등 상처를 주었을 때 그럴 확률이 매우 높다고 덧붙였죠. 어떤 일이 있더라도 친절한 접객을 하는 게 프로답지만, 방금 비인간적인 대우를 받고 바로 생긋 웃기란 어려운 일이라는 겁니다.

국민일보, 알바몬

아르바이트 전문 구인구직 포털 '알바몬'에서 전국의 알바생들을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한 결과 '몸이 아니라 감정적으로 힘들어서 그만두고 싶었던 적이 있다' 응답이 무려 72.3%에 달했습니다. 일을 그만두고 싶게 만든 결정적 원인 2위는 '내 감정을 숨기고 무조건 친절해야 한다는 자괴감 (47.9%)'이 차지했죠. 막무가내 욕설과 성희롱 등 알바생을 우습게 아는 손님(45.7%), 내 잘못이 아닌데도 사과해야 하는 억울함 (44.5%)이 각각 2·3 위에 올랐습니다.

뚱한 표정, 비웃는 태도에 화나는 손님들

영화 '아빠는 딸'

반면 '되려 손님 입장일 때 알바생에게 상처를 받는다'는 의견도 적지 않습니다. 얼마 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싸가지없는 알바생 특징'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는데요. 주문 전부터 뚱한 얼굴로 손님을 맞이하고, 메뉴판을 조금 들여다보고 있으면 '빨리 좀 골라라'라는 표정으로 한숨까지 쉬는 알바생들의 불친절한 접객 태도를 꼬집는 내용이 주를 이루었죠.

SBS '웃음을 찾는 사람들', 디스패치

할인 이벤트 등에 대해 질문했는데 무슨 얘기인지 모르는 것 같길래 다시 천천히 물어보면 "아~그거 끝나서 안돼요"라고 성의 없이 대답하고, 특히 물어본 사람이 어르신 손님일 경우 동료와 눈 마주치면서 비웃는 알바생도 많다는 게 해당 게시물 작성자의 이야기였는데요.

 

그는 "진상 손님도 많고 알바생들 힘든 거 나도 해봤으니 당연히 알지만, 자기가 힘들고 짜증 난 거 왜 내가 받아야 하는지 모르겠다"며 오히려 자신이 알바생들이 눈치를 본다고 덧붙였습니다.

"힘내라" 위로하는 손님, 불편한 손님 돕는 알바생

출처: 페이스북 '실시간 대구'

물론 세상에 이렇게 불친절한 사람들만 있는 것은 아닙니다. 알바생의 고통을 알아주는 손님, 어려운 상황에 처한 고객을 적극적으로 도와주려는 알바생들의 미담도 종종 들려오죠. 몇 해 전 '실시간 대구' 페이스북 페이지에는 대구 수성구의 한 빵집에서 일한다는 한 알바생의 사연이 올라왔는데요.

 

아무것도 아닌 일에 욕설까지 섞어가며 갑질을 하는 손님을 상대한 후 서러운 마음에 눈물을 흘리고 있는데, 모든 상황을 지켜보며 빵을 먹고 있던 고등학생 3명이 편의점에서 초콜릿과 커피 등을 사와 '언니 기운 내세요!'라고 적힌 쪽지와 함께 건네줬다는 겁니다. "우느라 정신이 없어 고맙다는 인사도 제대로 못했다"는 작성자는 학생들이 다시 나타난다면 밥을 꼭 사주고 싶다고 덧붙였죠.

JTBC 드라마 '청춘시대

편의점에서 일하다 뜻밖의 친절을 경험한 알바생의 이야기도 있습니다. 평소 술주정하는 손님들이 너무 많아 술이 싫고 마시지도 않는다는 작성자는, 하필 감기에 걸려 몸이 좋지 않았던 어느 날 술에 거나하게 취한 아저씨가 편의점으로 들어와 긴장했다는데요. "어디가 아프냐"고 물은 손님은 알바생이 "감기 기운이 좀 있다"고 대답하자 "그럼 진작 말하지!"라며 짜증을 내고 나갔다고 합니다.

 

그런데 잠시 후, 그 손님은 헐떡이며 다시 편의점으로 돌아옵니다. 그리고 알바생에게 감기약을 내밀었죠. 알바생은 뜻밖의 상황에 놀라고 감동해 울음이 터졌다는데요. 아저씨는 "학생이 누군지 모르지만, 부모님에게 소중한 자식일 것"이라며 "아프지 말고, 울지 말고, 이거 먹고 빨리 힘내"라고 알바생을 위로했다고 합니다.

몇 해 전에는 거동이 불편한 손님의 식사를 처음부터 끝까지 도와준 패스트푸드점 알바생의 이야기가 기사화되기도 했습니다. 맥도날드 부평역점에서 일하던 이 청년은 장애인 손님의 주문을 받고 가까운 자리로 안내한 뒤, 직접 메뉴를 가져다주고, 먹기 쉽도록 포장지를 벗겨 준비해줬다고 합니다. 그뿐만 아니라 손님이 식사를 마칠 때까지 자리를 지키며 도움을 주었죠. 이 상황을 지켜보던 다른 고객이 맥도날드 홈페이지의 '칭찬합시다' 게시판에 글을 올리면서 사연이 알려져 많은 사람들을 감동시켰습니다.

JTBC 드라마 '청춘시대', 헤럴드 경제

고려대 평화 민주주의 연구소와 한국 리서치가 시행한 '갑질 및 갑을 관계에 대한 인식조사'에 따르면 갑질 피해 경험은 또 다른 갑질을 유발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일상 속 갑질을 반복해서 경험할 경우 어디서든 갑질을 또 겪을 수 있다는 불안감에 시달리며, 손상된 자존감을 회복하기 위해 자신보다 약한 사람에게 갑질을 하는 이른바 '갑질의 악순환'이 일어난다는 말이죠. 악순환의 출발점이 되지 않으려면 혹시 내가 누군가에게 먼저 갑질을 하고 있지는 않은지 되돌아보는 태도도 필요할 텐데요. 진상 부리는 손님과 불친절한 알바생에 대한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글 조나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