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컬처 ]

'제2의 잭슨 폴락?' 아티스트가 힘들게 공중에 매달려 그림 그리는 이유는?

by레드프라이데이

역동적이면서도 부드러운 곡선을 보여주는 그림들입니다. 놀라운 점은 이 그림들이 모두 '한 번의 붓 터치'만으로 이루어진 것입니다. 컴퓨터 화면으로 보면 '그럴 수 있겠구나' 싶지만 이 그림은 사실 대형 작품입니다. 왼쪽 작품은 가로길이 1.3미터, 세로 길이 2미터이며, 오른쪽 작품은 가로 길이 1.5미터, 세로 길이 2미터입니다.

이쯤 되면 작가가 이 대형 작품을 어떻게 한 번의 붓 터치만으로 그렸는지 조금은 궁금해지는데요. 이 작가의 비법은 무엇일까요? 바로 공중에 매달려 작업하는 것입니다.

제임스 네어스(James Nares)라는 이름의 이 작가는 자신의 이런 작업 방식으로 유명해졌습니다. 그는 1953년에 런던에서 태어났으며 약 50년 동안 영화, 음악, 그림, 사진, 그리고 행위 예술 방면에서 활동했습니다.

원래는 런던에서 활동하다가 1974년 뉴욕으로 건너왔으며 이때부터는 뉴욕에 정착하여 작품 활동을 하고 있는데요. 자신만의 독특한 작업 방법인 공중에 매달려 그림을 그리는 것은 1980년대부터 시작했다고 합니다.

공중에 매달리는 것은 신체적으로 매우 고단한 일이라고 하는데요. 그러나 이런 방법으로 캔버스 안에 시간과 움직임의 흔적을 남길 수 있다고 합니다.

이 방법은 잭슨 폴락의 액션페인팅과도 유사하다고 볼 수 있는데요. 다른 점도 있습니다. 액션 페인팅이 계획되지 않은 우연성과 충동성에 바탕을 두고 있다면 제임스 네어스는 자신의 움직임을 미리 계산하고 사전에 완벽히 준비하여 한 번의 붓질로 그림을 그린다는 것입니다.

액션페인팅 기법으로 그린 잭슨 폴락의 그림 Autumn Rhythm (Number 30), 1950

* 액션 페인팅 : 2차 세계대전 후로 주로 뉴욕을 중심으로 일어났던 추상회화의 한 경향으로 '행위' 자체의 측면을 강조하는 기법. 잭슨 폴락이 물감을 뚝뚝 떨어트리거나 흩뿌리는 드리핑 기법이 가장 유명함.

잭슨 폴락

또한 그는 자신이 작업하는 붓을 직접 제작한다고 하는데요. 작품의 크기, 그리고 종류에 따라 붓을 제작하거나 골라 작품을 완성한다고 하네요.

그의 시그니처가 되어버린 이 기법은 벌써 20년이라는 세월 동안 지속되었는데요. 뉴욕의 메트로폴리탄 미술관(MET), 뉴욕 현대 미술관(MOMA), 휘트니 미술관 등 저명한 미술관에서도 컬렉션으로 소장할 만큼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