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이대로만 자라다오'
정변의 아이콘이 된 배우 5

by레드프라이데이

귀여운 아역 배우를 보며 흔히 '이대로만 자라다오'라는 말을 하곤 합니다. 그러나 이대로 자라는 것이 사실 쉬운 일은 아닌 것 같은데요. 자라면서 얼굴이 바뀌기도 하고 자기 관리의 소홀로 어릴 적 귀여움을 잃기도 하기 때문입니다.

출처 : 영화 아저씨 / 김새론 SNS

그러나 진짜 '이대로 자란' 셀럽들도 있는데요. 오늘 RedFriday에서는 정변의 아이콘이 된 배우 5명을 소개합니다.

1. 다코타 패닝

2002년 개봉한 영화 <아이 엠 샘>에서 7세의 지능을 가진 아빠를 위로하고 아빠에게 맞춰주려 노력하는 깜찍한 꼬마를 기억하시나요? 바로 다코타 패닝입니다. 다코타 패닝은 이 작품으로 미국 배우 조합상(Screen Actors Guild Awards)에 최연소로 수상 후보에 오르기도 했죠. 또한 미국 방송영화 비평가 협회로부터 신인 배우상을 수상하며 천재 아역 배우로 떠올랐습니다.

초롱초롱하고 똑 부러지지만 슬픔을 담고 있는 다코타 패닝의 눈동자를 보면서 누구나 눈물 흘린 기억이 있을 것 같은데요. 그런 그녀도 이제는 성인 연기자로서 할리우드에서 없어선 안 될 존재가 되었죠.

최근에는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의 <원스 어폰 어 타임>에 출연해 히피 소녀 스퀴키로 변신해 아역 이미지를 완전히 벗어버렸는데요. 날카로운 눈빛과 위압적인 카리스마로 등장 내내 영화에 긴장감을 불어넣어 눈길을 끌기도 했습니다.

2. 나탈리 포트만

나탈리 포트만은 13살이던 1994년, 뤽 베송 감독의 영화 <레옹>의 마틸다 역으로 선발되어 영화계에 화려하게 데뷔했습니다. 어린 나이었을 뿐만 아니라 데뷔작임에도 불구하고 선배 연기자들 사이에서 당당하게 존재감을 내비치며 할리우드의 신성으로 떠올랐죠.

성인이 된 후에도 활발하게 활동을 이어갔는데요. 2011년 개봉했던 <블랙 스완>으로 많은 상을 받았으며 아카데미 여우주연상까지 받았습니다.

3. 크리스틴 스튜어트

트와일라잇 시리즈에 출연한 배우, 크리스틴 스튜어트도 아역 배우 출신이었다는 사실을 아시나요? 데이비드 핀처 감독의 <패닉 룸>에서 조디 포스터의 딸로 나온 아이가 바로 크리스틴 스튜어트입니다.

어린 시절부터 중성적인 매력을 지니고 있었는데요. 당시 크리스틴 스튜어트가 남자아이인 줄 알았던 사람들도 종종 있다고 하네요.

그는 2007년 <트와일라잇> 영화판에 이사벨라 스완으로 출연했는데요. 크리스틴 스튜어트의 미모가 화제가 되며 단숨에 일약 스타덤에 올랐습니다.

4. 엠마 왓슨

해리 포터 시리즈의 헤르미온느. 엠마 왓슨입니다. 똑 부러지는 헤르미온느와 싱크로율 100%를 자랑하며 많은 팬들의 사랑을 받았죠. 해리 포터 시리즈에만 출연하던 때는 연기력에 대한 비판도 많았지만 해리 포터 시리즈가 끝난 후 다수의 영화에 출연하며 배우로서의 가능성을 보였습니다.

얼마 전 영화 <미녀와 야수>에서 벨 역할을 맡아 열연했는데요. 여전한 미모가 팬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습니다.

5. 조셉 고든 레빗

영화 <인셉션> <500일의 썸머> 그리고 <스노든>에 출연한 배우 조셉 고든 레빗도 아역배우 출신입니다. 그는 4살 때부터 연기를 시작했으며 각종 드라마, 시트콤, 광고, 영화 등에 출연을 했습니다.

그러나 그는 2000년에 돌연 배우 생활을 그만두고 대학에 진학했습니다. 3년간 컬럼비아 대학교에서 프랑스 문학, 역사, 언어 등을 공부했다고 하네요.

졸업을 하지 않고 다시 영화계로 돌아온 그는 하나의 이미지에 갇히지 않고 여러 가지 배역을 맡아 연기에 도전했는데요. 영화 <500일의 썸머>를 통해 일약 스타덤에 오르게 되었습니다. 그해 골든글로브 남우주연상 부문에 노미네이트 되기도 했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