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컬처 ]

'금수저였어?' 10대가 그린 엉망진창 그림, 2억원에 팔린 진짜 이유는?

by레드프라이데이

예술의 세계는 심오합니다. 그림의 기술이나 테크닉과 가격은 크게 상관관계가 없어 그림의 가격을 들을 때 고개를 갸우뚱하기도 합니다. 붓질 한 번에 수 억 원을 호가하는 그림이 생기기도 합니다.

작품의 가격은 작가의 인지도나 명성과 관련 있기도 한데요. 2016년 SBS 프로그램 '한밤의 TV 연예'에서는 배우 하정우의 그림이 기록한 최고 가격이 무려 1,800만 원이라는 내용을 방송으로 내보내기도 했습니다. 이 정도면 중견 화가 수준이라고 합니다.

하정우뿐만이 아닙니다. 공예품, 드로잉을 선보이는 배우 구혜선, 가수 솔비 등이 자신의 그림을 인정받으며 호당 10만 원에서 많게는 50만 원까지 거래된다고 하네요.

그러나 10대가 그린 그림이 2억 원을 호가한다면 어떨까요? 그리고 만약 이 작가의 부모가 유명한 연예인이라면 어떨까요? 실제로 이런 일이 일어났습니다. '중국 음악계의 천후'라고 칭해지는 중화권 최고의 국민 가수 '왕페이'를 아시나요? 왕가위 감독의 <중경삼림>에 출연했고, 파이널 판타지 8의 주제곡인 'Eyes on Me'를 부른 것으로 유명한 가수이자 배우입니다.

왕페이의 딸 리옌(Li Yen, 13)은 얼마 전 판다와 대나무를 그린 그림을 경매에 내놓았습니다. 이 경매는 자선 경매였는데요. 경매 수익금을 자선 단체 '스마일 엔젤 재단'에 기부하는 행사였습니다. '스마일 엔젤 재단'은 구순구개열을 가지고 태어난 아이들을 돕는 단체입니다. 이 자선 단체는 리옌의 부모인 왕페이, 그리고 왕페이의 전 남편 리야펑이 설립한 것이었는데요. 리옌이 구순구개열을 가지고 태어났기에 이런 단체를 만든 것입니다. 그리고 이 경매에서 리옌의 그림이 2억 원에 낙찰된 것이죠.

네티즌들은 이 그림 가격에 도무지 동의할 수 없다는 반응이었습니다. 판다가 삐뚤 삐뚤 그려져 있고, 대나무도 매우 단순히 그려져 있으며 2억 원짜리의 가격이라고 보기에는 무리가 있었기 때문입니다. '초딩도 그리겠다' '난 좋은지 모르겠는걸. 가난해서 그런가?' 등의 반응이 쏟아져 나왔습니다.

리옌에 대한 부정적인 여론도 이런 반응에 한 몫했습니다. 얼마 전 나이트클럽을 방문해 찍은 사진이 대중들에게 공개되었기 때문이었습니다.

2017년 안젤라 베이비가 그린 그림도 자선 경매에서 18만 위안, 우리 돈으로 약 3천만 원에 팔렸는데요. 네티즌들은 차라리 안젤라 베이비가 그린 그림이 비교적 합리적이라는 의견을 내놓기도 했습니다.

사실, 이 그림은 실제로 6년 전인 리옌이 7세 때 그린 그림인데요. '자선 경매'라는 특수한 상황 때문에 이런 가격이 나온 것이기에 가혹한 비판을 하는 것은 의미가 없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유명인이 그렸다 하면 몇 천만 원, 그리고 몇 억을 호가하는 작품이 되는 것이 씁쓸하기도, 어떻게 보면 당연한 것이기도 한 것 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