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컬처 ]

구독자 38만 명, 심지어 독학? 박스위에 앉아있는 강아지...그림이라고?

by레드프라이데이

박스 종이 위에 귀여운 강아지가 앉아있습니다. 아니, 그려져 있다고 말하는 것이 더 정확하겠네요.

생생하게 종이를 뚫고 나오는 그림 덕분에 유튜브 구독자를 무려 38만 명이나 보유하고 있는 한 작가가 그린 그림입니다.

이 그림을 그린 작가는 러시아 태생이며 15살 때 독일로 건너와 독일에서 24년 동안 살고 있는 스테판 팝스트(Stefan Pabst)입니다. 놀라운 실력보다 더 놀라운 것은 그가 그림을 배운 적이 없다는 점이었는데요. 5살 때부터 혼자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고 이 경지까지 이르렀다고 합니다.

그는 지역 커뮤니티에서 친구들의 초상화를 그리며 화가로서의 경력을 시작했는데요. 그때 받은 칭찬과 관심 덕분에 화가라는 직업을 가질 수 있었다고 합니다. 지금은 자신의 실력이 잘 알려져 많은 의뢰가 들어온다고 하네요.

명성이 알려지자 책까지 냈기도 했으며, 많은 정치인, 가수, 영화배우 등이 작품을 의뢰하기도 했습니다.

또한 광고 업계와 손잡고 제품 패키징 디자인도 하고 있는데요. 포장에 특별한 효과를 주기 위해서 그의 금손이 여러 방면에서 이용되고 있다고 합니다.

금방이라도 종이에서 튀어나올 것만 같은 놀라운 작품인데요. 그림에 대한 그의 열정과 끈기가 있었기에 정식 예술 교육을 받지 않아도 많은 고객들이 찾아주는 유명 화가가 된 것이 아닐까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