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이별 앞 터진 눈물"…'야간개장' 성유리X이진, 20년 우정의 진심

bySBS funE

"이별 앞 터진 눈물"…'야간개장'

‘야간개장’ 성유리가 이진과의 이별에 눈물을 떨궜다.


10일 밤 8시 10분 방송된 SBS플러스 ‘당신에게 유리한 밤, 야간개장’(이하 ‘야간개장’) 3회에선 지난 방송에 이어 성유리가 미국 뉴욕에 가서 결혼 후 뉴욕에서 지내고 있는 핑클 멤버 이진을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반갑게 뉴욕에서 재회한 성유리와 이진은 “인생샷 찍으러 가자”며 뉴욕 관광명소인 덤보로 향했다. 두 사람은 덤보로 가는 차 안에서 핑클 시절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했던 추억을 나누며 즐거워했다.


브루클린 다리와 맨해튼 다리를 배경으로 뉴욕 분위기가 물씬 나는 인증샷을 찍은 두 사람은 뉴욕 스테이크를 전문으로 하는 한 레스토랑으로 갔다. 이곳에서도 두 사람은 핑클 시절 이야기로 웃음꽃을 피웠다.


“사람들이 여자들은 다 몸무게 40kg대인 줄 알잖아”라는 성유리의 말에 이진은 “40kg대가 언제였는지 난 기억도 안나”라며 솔직한 매력을 보였다. 핑클 때는 몸무게가 49kg이었지만 지금은 아니라는 대화에 두 사람은 공감했다. 모든 게 왕성했던 핑클 활동 시절 때만큼 몸무게 관리를 할 수 없는 두 사람은 함께 다이어트보조제 하나도 나눠 먹으며 달라진 현실에 적응했다.


주문한 뉴욕 스테이크가 나왔고, 생각보다 적은 양에 서로 고기를 양보했다. 이진은 “먹는 걸로 우리가 양보하는 거 오랜만”이라며 웃었다. 성유리는 “핑클 때 만날 먹는 걸로 매니저 오빠들과 싸웠다”며 “탁자를 깬 적도 있다”라고 살벌했던(?) 그때를 회상했다. 두 사람은 “혼자 있으면 착한데, 넷이 모이면 악당이었다”며 함께 웃어 보였다.


진지한 대화도 이어갔다. “뉴욕에 와서 살 줄 알았냐”는 성유리의 질문에 이진은 “몰랐다. 내가 여기 있단 거에 가끔씩 놀란다. 한국에 갔다 오며 비행기에서 내리면 여기가 우리 집이 맞나 싶다. 솔직히 말하면 관광을 장기간 온 느낌”이라고 설명했다.


“1년 지나니 좀 힘들지 않아?”라며 성유리는 이진의 고충을 공감하려 했다. 그러자 이진은 “문뜩문뜩 부모님 생각이 나거나, 너나, 친구들이 생각나면 그렇다. 그렇다고 내가 한국에서 친구들과 많이 만나는 스타일이 아니었는데, 너나 (옥)주현이 생각나면 좀 힘들 때가 있다”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하지만 “자고 일어나면 잊는” 쿨한 성격이라는 이진은 그렇게 뉴욕에서 외로움에 적응하며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었다.

"이별 앞 터진 눈물"…'야간개장'

이제 헤어져야 할 시간, 성유리는 이진에게 한국에 빨리 오라고 보챘다. 기약 없는 이별 앞에 성유리는 결국 울음을 터뜨렸다. 성유리의 눈물에 이진은 “울지 마. 왜 울어”라고 달래면서도, 자신의 눈시울도 붉어졌다.


성유리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언니와 놀다가 헤어지면, 언제 또 볼 기약이 없어서. 전화해서 달려올 있는 상황이 아니니. 그런 거에 울컥한다”며 헤어짐의 아쉬움을 전했다. 또 그는 “언니 같은 성격이 좋다. 굉장히 쿨하다. 대리만족이 된다. 좋아하는 여성상이다. 제가 남자라면 이진을 만나겠다”라며 20년이 지나도 여전히 돈독한 우정을 드러냈다.


한편 ‘야간개장’은 스타의 밤 라이프를 관찰하는 것과 더불어, ‘트렌디한 요즘 밤 문화’에는 어떤 것들이 있는지 정보를 전달하는 프로그램이다. 주 52시간 근무제 실시로 야근에서 벗어나는 사람, 퇴근 이후 힐링이 필요하지만 뭘 해야 할지 모르겠는 사람, 워라밸러, 심야족 등 밤을 어떻게 채울지에 관심 있는 시청자들의 구미를 당기기에 충분하다. 2년 만에 방송에 복귀한 성유리를 비롯해 서장훈, 붐, 나르샤가 ‘야간개장’ MC군단으로 호흡을 맞춘다.


‘야간개장’은 매주 월요일 오후 8시 10분 SBS플러스에서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