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생활의 달인' 휴대폰과
셀로판지로 몰카 찾는 법 공개

bySBS funE

'생활의 달인' 휴대폰과 셀로판지로

휴대폰을 이용해 몰카를 찾아내는 방법이 공개됐다. 10일 밤 방송된 SBS ‘생활의 달인’에서는 몰카 탐지의 달인 손해영의 노하우가 공개됐다.


우리나라에서 기계만큼이나 정확하고 빠르게 몰카를 찾아낸다는 달인. 그의 하루는 의뢰인의 전화와 함께 시작됐다.


달인은 몰래카메라로 누군가 지켜보며 자신을 협박한다는 한 의뢰인을 찾았다. 특정 주파수를 감지하는 기계를 작동시켰지만 반응은 없었다. 이에 달인이 직접 나섰다.


달인은 의뢰인 방의 화재 감지기에서 수상함을 감지했다. 그리고 화재 감지기를 뜯어보니 정말 몰카가 숨겨져 있었다. 1mm의 작은 렌즈에도 방 하나의 모든 공간이 포착되어 이를 보는 이들을 섬뜩하게 했다.


몰카는 엄연한 범죄이며 반드시 처벌을 받아야 한다는 달인은 누구나 할 수 있는 몰카 찾기 방법을 공개했다.


우선 핸드폰과 빨간 셀로판지를 준비한다. 빨간 셀로판지로 휴대폰의 카메라 렌즈와 플래시 부분을 가린다. 그리고 휴대전화 플래시를 켠 상태로 의심스러운 곳을 촬영한다. 그때 반짝하면서 빛을 내는 곳이 있다면 그것이 바로 몰래카메라인 것.


지금 이 시간에도 몰래카메라의 공포에 떨고 있는 현대인들. 실제 외부의 상황은 심각했다. 평범해 보이는 옷걸이, 문고리, 세제통, 패트병 등 생각지도 못하던 곳에서 몰카가 발견됐다.


이에 달인은 또 하나의 팁을 전했다. 의심되는 구멍이 보인다면 클립이나 머리핀을 이용해서 찔러 본다. 몰카가 숨어 있는 경우 렌즈가 깨지거나 밀려난다는 것. 가장 간단하게는 휴지로 구멍을 막아버리면 임시방편이 된다.

'생활의 달인' 휴대폰과 셀로판지로

달인은 “몰카 범죄를 피하는 방법은 의심하고 확인하는 것에서 출발한다. 그리고 의심나는 것이 있다면 무조건 막아야 한다”며 “집 앞에서도 몰카에 노출될 수 있다. 현관 비밀번호를 누를 때는 몸으로 막아서거나 손으로 가리는 노력이 반드시 필요하다”거 말했다.


마지막으로 달인은 어둠 속에서도 촬영 가능한 적외선 카메라를 찾는 방법을 알려줬다. 불을 끈 상태로 파우더나 파운데이션 같은 분말을 의심되는 곳에 날려준다. 만약 카메라가 숨겨져 있다면 이때 붉은빛의 선이 보인다. 다만 이 방법은 특정 카메라에만 적용되는 것을 유념해야 한다.


달인 손해영 씨는 “시간이 지나면서 몰카는 더욱 진화한다. 내 손으로 하나라도 더 몰카를 찾아내고 싶다”며 몰카 범죄 없는 세상을 꿈꿨다.


한편 이날 '생활의 달인'에서는 자신만의 비법으로 최고의 화덕 피자를 만드는 피자의 달인 이중철 달인, 53년 오롯이 한 길을 걸어온 클래식 커트의 달인 정철수 달인이 소개됐다.


김효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