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이태원 지킴이' 홍석천, 임대료 폭등에 식당 폐업 선언

bySBS funE

'이태원 지킴이' 홍석천, 임대료 폭

방송인 겸 요식업 사업가 홍석천이 서울 용산구 이태원에 열었던 레스토랑을 잇달아 폐업한다고 밝혔다.


홍석천은 최근 언론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지난 연말 운영하던 타이음식점에 이어 1월 양식 레스토랑 역시 문을 닫는다고 밝혀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앞서 홍석천은 자신의 SNS에서 임대료의 가파른 인상으로 인해 이태원 상권에서 상점을 운영하는 이들이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토로한 바 있다.

'이태원 지킴이' 홍석천, 임대료 폭

지난해 10월 홍석천은 자신의 SNS에서 "최근 경리단길(이태원 거리)에 '임대'가 붙은 가게들이 무척 많아졌다. 대표적 동네 상권이었지만 지금은 건물주의 과도한 월세 인상과 턱없이 부족한 주차공간 등으로 젊은 청년들의 아이디어와 열정 가득했던 가게들이 떠나버렸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면서 홍석천은 침체 일로를 겪는 경리단길 상권을 살려야 한다고 하면서 "관공서와 건물주, 자영업자 동네 주민들이 모두가 하나가 되어 대화하고 노력하고 아이디어를 현실화시켜 나아가야 한다."면서 "너무 작고 힘없는 나 한사람이지만 이젠 정말 시작해봐야겠다."며 격려를 당부하기도 했다.


홍석천의 폐업 소식이 더 안타까운 이유는 홍석천이 스스로를 '이태원 지킴이'라고 부르면서 오래전부터 이태원에 큰 애정을 쏟아왔기 때문.


제2의 고향인 이태원에서 용산구청장으로 출마하겠다는 야심 찬 포부까지 밝혔던 홍석천은 18년 전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에서 레스토랑을 시작한 이후 개성 넘치는 다양한 레스토랑을 운영해왔다. 홍석천이 운영하는 식당들이 즐비한 이태원의 한 거리는 일명 '홍석천 거리'로 불리며 젊은이들에게 사랑을 받았다.


[SBS funE l 강경윤 기자] ky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