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박성광 매니저' 임송, SM C&C 퇴사→'전참시' 하차

bySBS funE

SBS funE

개그맨 박성광의 매니저 임송 씨가 회사를 퇴사하고 일반인 신분으로 돌아간다.


30일 박성광의 소속사 SM C&C는 "그동안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을 통해 많은 사랑과 응원을 받아왔던 임송 매니저가 4월 말일 자로 당사를 퇴사하게 되었다"라고 밝혔다.


임송 씨는 박성광의 매니저로서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 출연하며 시청자의 큰 사랑을 받았다. 매니저로 사회 첫발을 내디딘 임송 씨는 서툴지만 항상 노력하고 성실한 모습으로 '병아리 매니저', '송이 매니저'라 친근하게 불리며 시청자의 응원을 받아 왔다.


박성광과 함께 방송에 출연했지만 임송 씨의 신분은 매니저이지 연예인이 아니다. 하지만 연예인 못지않은 지나친 관심이 그에게 쏠렸고, 그런 주변의 시선에 큰 부담을 느껴온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임송 씨는 고심 끝에 퇴사와 함께 '전참시' 하차를 결정했다. 새로운 삶을 위한 향후 행보에 대해서는 아직 결정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SM C&C는 "당사는 꿈을 향해 도전하려는 임송 매니저의 열정을 응원하고 지지한다"라며 "박성광 씨와 임송 매니저를 아껴주셨던 많은 분들께 감사 인사드리며, 아낌없는 응원의 박수 보내주시길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송이 매니저가 퇴사하며, 박성광도 자연스럽게 '전참시'를 떠나게 됐다. 그의 마지막 '전참시' 출연은 5월 초가 될 전망이다.


[사진=박성광 인스타그램]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