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내 가슴골 좀 나오게"…이효리라 가능한 19금 입담

bySBS funE

SBS funE

가수 이효리가 '예능퀸'다운 입담으로 '캠핑클럽'의 시청률을 견인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JTBC 새 예능 프로그램 '캠핑클럽'에서는 데뷔 21주년을 기념해 뭉친 핑클 4인방(이효리, 옥주현, 이진, 성유리)의 첫 만남이 그려졌다.


이날 이효리는 카메라를 가지고 등장했다. 성유리는 짐을 정리하는 이효리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으려 했다.


이때 이효리는 "내 가슴골 좀 나오게 찍어줄래?"라고 요청했고, 성유리는 "찾기가 쉽지 않네"라며 농담으로 응수했다. 이효리라서 가능한 19금 멘트였다.


한데 모인 4인방은 밤이 되자 모닥불을 피워놓고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눴다. 옥주현을 제외하고 이효리, 이진, 성유리 모두 결혼해 가정을 꾸린 유부녀였다. 결혼 생활에 대한 자연스러운 이야기들이 쏟아졌다.

SBS funE

성유리가 "아이들과 캠핑을 오면 좋겠다"고 하자, 이효리는 "하나 만들어서 데리고 와? 나 오늘 배란일인데. 잠깐 갔다 와도 되니? 아주 잠깐이면 되거든"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진은 "이런 대화를 나누고 있다니"라고 놀라워했고, 옥주현은 "어떻게든 밤에는 그런 이야기를 해야 하나"라고 반응했다.


이효리의 19금 대화는 계속됐다. 이효리는 "우리 나이 때는 자연스럽게 안 된다. 노력을 해야 한다. 배란일만은 안 된다. 될까 말까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앞서 '효리네 민박'으로 자신의 제주살이를 공개하며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았던 이효리는 1년 만의 예능 컴백임에도 녹슬지 않은 입담과 예능감으로 '캠핑클럽' 화제성을 견인했다. 시청률 역시 4%대를 기록하며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SBS funE | 김지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