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오연서 측 "안재현과 염문설? 명백한 허위…구혜선 법적대응할 것"

bySBS funE

SBS funE

[SBS funE | 강선애 기자] 배우 오연서 측이 '안재현의 외도녀'라고 지목된 것에 대해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4일 오연서의 소속사 셀트리온 엔터테인먼트(이하 셀트리온)는 구혜선이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려 논란이 된 '안재현이 현재 촬영하는 드라마 여배우와 염문설이 있다'는 내용에 대한 입장문을 발표했다.


셀트리온은 "구혜선 씨가 인스타그램에서 언급한 '현재 촬영하는 드라마 여배우와 염문설' 및 기타 내용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당사는 이런 추측성 글을 공식적인 SNS에 공개 게재한 구혜선 씨에 대해 심각한 명예 훼손이자 허위 사실 유포임을 밝히며 강력한 법적 대응을 취할 예정"이라 전했다.


더불어 "이와 관련 지어 허위 사실을 유포하는 자에 대해서도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강력 대응할 것"이라고 강경한 입장을 취했다.


그러면서 "오연서는 수많은 스태프들의 노력이 담긴 드라마를 위해 어려운 상황에서도 최선을 다해 왔다. 그러나 더 이상 지켜볼 수만 없는 상황에 참담함을 느끼며 어떠한 선처 없이 강력한 법적 대응을 진행할 것"이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SBS funE

앞서 연예매체 디스패치는 이날 오전 안재현과 구혜선이 휴대폰 문자로 나눈 대화 2년 치를 디지털 포렌식한 결과를 보도했다. 보도된 포렌식 결과에 따르면, 구혜선은 수차례 심경이 변화하며 이혼에 동의했다가 번복하기를 반복했다.


보도 이후 구혜선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디스패치 포렌식 결과요? 올해만 핸드폰 세 번 바꾼 사람(안재현)"이라며 불만을 드러냈다. 특히 구혜선은 "이혼 사유 정확히 말하면 안재현 씨의 외도"라며 "현재 촬영하는 드라마 여배우와 염문설이 너무도 많이 제 귀에 들려와서 저 역시 마음이 혼란스러워 그를 믿어야 할지 말아야 할지 입장이 왔다갔다 했을 뿐"이라고 폭로했다. 여기에 "결혼 후 남편 컴퓨터에서 발견된 여배우와 호텔에서 가운을 입은 채 야식을 먹고 있는 사진을 가지고 있다. 법원에 증거로 제출하겠다"라는 충격적인 말도 덧붙였다.


이에 구혜선이 언급한 '안재현이 현재 촬영하는 드라마의 여배우'에게 이목이 집중됐다. 안재현은 현재 MBC 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을 촬영 중이고, 이 작품의 여주인공은 오연서다. 구혜선의 인스타그램 글로 인해, 안재현과 오연서의 관계에 대해 관심이 쏠렸다.


안재현과 구혜선의 불화로 인한 다툼이 오연서에게 불똥이 튀자 오연서 측은 즉각 '허위사실'이라는 입장문을 내며 진화에 나섰다.


다음은 오연서 측의 구혜선 인스타그램 게시물에 대한 입장문


안녕하세요. 배우 오연서의 매니지먼트를 담당하고 있는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이하 당사)입니다.


금일 구혜선씨가 인스타그램에 업로드한 게시물과 관련해 당사의 공식 입장을 전달드립니다.


먼저 구혜선씨가 인스타그램에서 언급한 '현재 촬영하는 드라마 여배우와 염문설' 및 기타 내용은 명백한 허위사실입니다.


당사는 이런 추측성 글을 공식적인 SNS에 공개 게재한 구혜선씨에 대해 심각한 명예 훼손이자 허위 사실 유포임을 밝히며 강력한 법적 대응을 취할 예정입니다.


더불어 이와 관련 지어 허위 사실을 유포하는 자에 대해서도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강력 대응할 것을 밝힙니다.


당사 소속 배우인 오연서는 수많은 스태프들의 노력이 담긴 드라마를 위해 어려운 상황에서도 최선을 다해 왔습니다.


그러나 더 이상 지켜볼 수만 없는 상황에 참담함을 느끼며 어떠한 선처 없이 강력한 법적 대응을 진행할 것임을 알려드립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 다함께 Fun! SBSFunE 연예뉴스 [홈페이지]

☞ 공식 SNS [페이스북] 앱 다운로드 [앱스토어] [구글플레이]

저작권자 SBS미디어넷 & SBS콘텐츠허브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