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차현우와 7년 연애' 황보라, '남편' 호칭에 "그러지 마세요" 애교

bySBS funE

SBS funE

배우 황보라가 남자친구 차현우와의 변함없는 애정전선을 자랑했다.


9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는 황보라와 배우 정만식이 '밥동무'로 출격했다.


강호동은 황보라의 연인 차현우를 언급했다. 차현우는 배우 김용건의 아들이자 하정우의 동생으로, 황보라와 7년째 연애 중이다.


황보라는 남자친구에 대해 "배우로 잘 풀리지 않아 연기는 그만뒀다"며 "지금은 제작에 전념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에 이경규는 "남편이 영화를 제작하느냐"고 물었다. 황보라는 자신도 모르게 "네"라고 대답했다.


강호동은 "아직 결혼 안 했는데 남편이라고 했다. 그런데 황보라는 가만히 있는다"며 놀렸고, 황보라는 뒤늦게 "남편이라고 하지 말라. 남자친구다"라며 애교를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강호동은 또 "김용건 선생님이 해외 나가서 선물을 사면 아들 거 안 사고 보라 선물만 산다고 한다. 비결이 뭐냐"고 물었다. 이경규는 "(김용건이) 며느리 사랑이 가득한가 보다"라며 또다시 자신이 '며느리'라 언급한 것에 대해 "며느리라고 하면 안 되는데"라고 해 웃음을 안겼다.


결혼 전인데 차현우의 가족과 끈끈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황보라는 하정우가 '교장'이라 불리는 '걷기학교' 소속 학생이기도 하다. 그는 최근 새벽 5시부터 걸어 다음날 새벽 3시까지 10만보를 걸은 경험을 밝히며 "억지로 나갔다. 10만보 걷는데 죽는 줄 알았다"라고 전하기도 했다.


​[사진=JTBC 방송 캡처]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