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5년 전, 죽을죄 지었는데…" 노홍철, 음주사건 셀프 소환→철저한 반성

bySBS funE

SBS funE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 funE | 강선애 기자] 방송인 노홍철이 과거의 잘못을 반성하며 수상 소감을 밝혔다.


노홍철은 29일 방송된 '2019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구해줘 홈즈', '같이 펀딩' 등에서 활약한 공을 인정받아 뮤직&토크 부문 최우수상을 받았다.


수상자로 호명된 후 무대에 오른 노홍철은 "5년 만에 온 연예대상이다. 당연히 (수상자가) 아닐 거라 생각했다. 제 매니저는 못 받을 거라 생각해 지금 휴가를 간 상태다. 그래서 오늘 정형돈 씨 매니저가 절 데려다줬다. 급하게 오게 돼 옷도 좀 크다"라며 수상의 당황스러움을 전했다.


이어 그는 "이럴 줄 알았으면 면도라도 하는 건데, 정말 받을 줄 몰랐다"며 "5년 전에 나쁜 일로 죽을죄를 지어서 다시는 이런 일이 없을 거라 생각했는데 정말 감사하다"라며 과거 음주 운전 사건을 언급했다.


노홍철은 지난 2014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인근에서 음주 상태로 자신의 차량을 몰고 가다 단속에 적발된 바 있다. 그는 당시 '불법 주차된 차량을 옮겨달라'는 요청에 차량을 이동했던 것이라 해명하며, 이후 방송 활동을 중단하고 자숙의 시간을 가졌다.


그는 이번 시상식에서 수상 소감으로 자신의 과거 허물을 스스로 소환시켰다. 하지만 철저히 반성하는 자세를 보였다. 노홍철은 "5년 전에 정말 죽을죄를 지었다. 죽을 때까지 그 무게를 견디며 살아갈 것"이라며 "늘 좋은 날인데 들떠서 사고 치는 연예인 없었으면 좋겠다"라는 현실적인 조언으로 소감을 마무리했다.


[사진=MBC 방송 캡처]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스타들의 생생한 사진 - 생생포토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