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조용히 편지만 주려고 했다" 나연 스토커가 한 황당 해명 보니...

bySBS funE

SBS funE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 funE l 강경윤 기자] 트와이스 멤버 나연이 스토킹 피해를 호소한 가운데, 나연에게 접근한 것으로 알려진 외국인 남성이 "조용히 편지만 주려고 했는데 매니저들이 나를 공격했다."는 황당한 해명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1일 JYP는 1일 트와이스 공식 SNS를 통해 "금일 일본에서 귀국하는 비행 편에 멤버 나연에 대한 해외 스토커가 동승하여 멤버 본인에게 지속적인 접근을 시도하는 등 기내에서 큰 소란이 있었다"며 나연이 비행기에서 겪은 해외 스토커 사건을 전했다.


나연을 비롯해 많은 연예인들이 연예인들이 탑승하는 항공기 정보나 전화번호 등 개인정보 등을 알아내서 사생활을 침해하는 사생팬들의 도 넘은 행동에 대해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

SBS funE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나연에게 접근하려고 시도했던 외국인 남성이 반성의 기미 없이 최근 자신의 SNS에 "나는 조용히 편지만 전해주면서 나의 애정을 표현하려고 한 것이었는데 매니저들 두 명이 갑자기 나를 덮쳤다. 이게 무슨 일인지 모르겠다."고 오히려 적반하장식 주장을 하고 있어서 트와이스 팬들을 분노케 했다.


나연의 소속사는 이어 "현재 나연은 본 사안으로 인해 경찰의 신변 보호 중이며 스토커 본인에게 절대 접근하지 말 것을 이미 수차례 경찰관 입회 하에 경고하였으나 이를 무시하고 접근하려 했던 점, 자사 인력과 언성을 높이고 충돌하려 한 점 등 해외 스토커 본인은 지속적인 경고에도 불구하고 일말의 반성 없이 문제 되는 행동을 더욱 높은 수위로 지속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문제의 남성은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에서 "나연과 사귀는 사이"라는 망상의 영상을 올리는가 하면, "나연에게 다가가겠다."며 트와이스 소속사 사옥이 있는 주변을 배회하는 영상을 게재해 논란을 일으켰다.


kykang@sbs.co.kr


스타들의 생생한 사진 - 생생포토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