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맛남의 광장' 백종원, "사람들이 나보고 사기꾼이라고"…대패 삼겹살 탄생 비하인드 스토리

bySBS funE

백종원이 대패 삼겹살을 개발해낸 스토리를 공개했다.


2일 방송된 SBS '맛남의 광장'에서는 영천으로 간 농벤져스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백종원은 농벤져스와 함께 마늘 농가와 돼지 농가를 살리기에 나섰다. 그리고 이들은 마늘과 돼지고기를 활용한 메뉴를 생각하며 이동했다.


이때 농벤져스는 점심을 뭘로 먹을지 물었다. 이에 김희철은 "돼지고기로 쌈밥도 좋은데"라고 했다.


이를 들은 백종원은 "내가 쌈밥집에서 대패 삼겹살을 팔기 시작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에 양세형은 "그런데 대패 삼겹살을 실수로 만들었다던데 무슨 이야기냐"라고 물었다.


백종원은 "원래 예전에는 식당 주방장이 삼겹살 덩어리를 직접 썰었다. 그게 그들이 하는 일이었다. 우리는 손님에게 고기를 많이 줘야겠다는 생각에 인건비를 줄이고 직접 썰어야 갰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고기 써는 기계를 사러 갔다. 싼 것으로 샀는데 알고 보니 이게 햄 써는 기계였다. 그래서 고기가 예상과 달리 돌돌 말려서 나왔다"라고 했다.


이어 그는 "처음에는 말려 나온 걸 일일이 폈는데 손이 너무 많이 가더라. 그래서 돌돌 말린 고기를 그냥 줬다. 그랬더니 누가 고기를 대패로 썰었냐 라고 하더라. 그 말을 듣고 생각을 했다. 대패로 썰었다고 해야겠다. 그래서 그때 대패 삼겹살이라고 하기 시작한 거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상표 등록을 하려고 하는데 여러 과정이 있어서 실제 판매일보다 등록일이 늦어졌다. 그런데 그거 때문에 사람들이 나보고 사기꾼이라고 하더라"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SBS funE ㅣ 김효정 에디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