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동상이몽2

박시은, 입양 지지한 어머니 향해 "선택 믿어줬다"

bySBS funE

SBS funE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시은이 어머니에게 자녀 계획을 알렸다.


17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시즌 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진태현-박시은 부부가 어머니에게 자녀 계획을 얘기했다.


이날 방송에서 박시은은 진태현과 함께 임신 전 검사를 마친 후 어머니를 만났다.


박시은의 어머니는 검사 결과를 듣고 "다행이다"라며 부부를 위한 해물탕을 끓였다.


박시은은 진태현에게 "엄마가 언니들 시집갔을 때 걱정했다. 딸 낳으면 엄마 따라서 낳는다고 할까 봐"라고 털어놨다.


이에 진태현은 "우리 둘째는 무조건 딸이다"라고 말했고, 박시은도 "엄마의 계보를 이어"라고 덧붙였다.


박시은은 첫째 딸을 두고 "세연이 입양한다고 할 때 어땠냐"라고 어머니에게 물었다.


어머니는 "입양한다 하기 전에 네가 제주도 아기 입양할 거라고 자꾸 얘기해서. '쟤는 언젠가는 하나 데려오겠구나', '내 편이 생겼구나'. 즐거웠다"라며 미소 지었다.


진태현은 "저 말씀이 감사했다"라며 "우리가 결정하는 것에 허락해주면 큰 힘이다. '우리를 믿어주는 사람이 있구나'. 그게 우리의 엄마들이니까 너무 좋다"라고 말했다. 박시은도 "우리의 선택을 믿어주니까"라며 거들었다.


이에 어머니는 "아빠 닮으면 잘 산다"라고, 진태현은 "첫째 딸은 아빠를 닮는다. 세연이는 나를 닮았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윤지는 딸과 화보를 찍었다. 이윤지는 간식을 가져온 남편에게 "이벤트 하면 습관 된다. 외조해주는 거야 뭐야"라며 장난스럽게 덧붙였다.


[SBS 연예뉴스 | 김지수 에디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