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가구업체 사장' 이천희 "이효리·이상순 덕분에 주문 폭주…PPL 아니다"

bySBS funE

SBS funE

[SBS funE | 강선애 기자] 가구 사업을 하고 있는 배우 이천희가 이효리-이상순 부부 덕에 의도치 않은 PPL 효과를 봤다고 밝혔다.


지난 26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배우 김수로, 박건형, 이천희, 조재윤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스페셜 MC로 함께 한 가수 이진혁은 이천희에게 "벌써 20년 차 목수다"라고 언급했다. 이에 이천희는 "가구를 만든 지 20년 됐다"며 "옛날에는 전부 직접 만들었는데, 지금은 직원들이 생기고 공장도 생겼다. 현재 직원이 10명 정도 된다"며 가구사업 규모를 전했다. 그러면서 "연 매출이 대단할 정도로 크진 않다"고 덧붙였다.


이천희는 "처음에는 무대를 만들다가 가구도 만들 수 있을 것 같아서 시작했다. 그때부터 집에 있는 가구들을 버리고 맞춤형 가구를 만들었다"며 "사업을 키울 생각을 했던 건 아닌데 조금씩 커졌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천희는 '효리네 민박'이 방송될 때 이효리-이상순 부부의 집에 자신의 가구가 등장해 덕을 봤다고 밝혔다.


이천희는 "'효리네 민박' 방송할 때 저희 가구들이 많이 나왔다. 상순 형이 평소에 주문 가구를 좋아해서 내게 종종 주문을 하곤 했다. 그러다 '효리네 민박' 방송 전에도 '사람이 많이 올 것 같아 의자가 필요하다'며 대량 주문을 해서 급하게 보내줬다. 근데 그 배송이 도착하는 것부터 방송에 나왔다"라고 설명했다. 이천희는 "전혀 PPL이 아니었는데 갑자기 주문이 폭주했다"라고 전했다.


하지만 이천희는 남다른 판매 소신 때문에 욕도 먹는다고 밝혔다. 그는 "매년 한 색깔씩 만드는 리미티드 에디션이 있다. 방송에 보라색 박스가 나왔는데 그건 작년 거다. 고객이 왜 그건 안 만드냐 문의해서 작년 모델이고 천 개 한정이라서 안 만든다고 했더니 '그럼 방송에 내보내지 말았어야지'라고 하더라"며 욕먹었던 일화를 설명했다.


이천희는 "이걸 다시 팔아야 하나 약간 고민했다. 그래도 리미티드라는 의미가 없어질까 봐 안 만들었다"며 판매 원칙을 밝혔다.


[사진=MBC 방송 캡처]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스타들의 생생한 사진 - 생생포토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