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1999년생 뮌헨 정우영, 손흥민보다 이른 유럽 챔스리그 데뷔

bySBS

1999년생 뮌헨 정우영, 손흥민보다

독일프로축구 최고의 명문 바이에른 뮌헨의 19살 기대주 정우영이 '꿈의 무대' 유럽 챔피언스리그에서 마침내 1군 데뷔전을 치렀습니다.


정우영은 독일 뮌헨의 푸스발 아레나에서 열린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E조 5차전 교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가 후반 36분 토마스 뮐러 대신 투입돼 그라운드를 밟았습니다.


지난해 6월 뮌헨에 입단한 정우영의 1군 무대 데뷔전입니다.


한국 선수의 챔피언스리그 출전은 설기현, 송종국, 이천수, 박지성, 이영표, 박주호, 박주영, 손흥민에 이어 정우영이 9번째입니다.


1999년생으로 아직 만 20세가 되지 않은 정우영은 한국 축구를 대표하는 쟁쟁한 선배들을 제치고 가장 어린 나이에 챔피언스리그에 데뷔한 한국 선수로 이름을 남겼습니다.


어릴 때부터 유럽 무대를 누비며 한국 축구의 새로운 이정표를 세우고 있는 손흥민도 챔피언스리그에는 만 21세인 2013년 데뷔했습니다.


측면 공격수가 주 포지션인 정우영은 인천 대건고 재학 중이던 지난해 4년 6개월 이적 계약을 맺고 바이에른 뮌헨 유니폼을 입었습니다.


1월 뮌헨 19세 이하(U-19) 팀에 합류해 데뷔전에서 골을 터뜨리는 등 두각을 나타냈고, 7월 초 2군 데뷔전에서도 멀티 골로 강한 인상을 남겼습니다.


지난달 말 독일축구협회(DFB) 포칼 2라운드(32강)를 앞두고 교체 출전 명단에 이름을 올려 1군 데뷔 가능성을 부풀리던 그는 '꿈의 무대'로 여겨지는 챔피언스리그를 통해 뮌헨 선수로 당당히 자신의 이름을 알렸습니다.


이미 5대 1로 승부가 기운 후반 막바지 출전해 정우영이 많은 것을 보여줄 시간은 없었지만, 향후 활약의 기대감을 높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