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제가 바보같아서 또 이런 일이"…스캔들에 입 연 김동성

bySBS

"제가 바보같아서 또 이런 일이"…스

쇼트트랙 전 국가대표 김동성 씨가 친모를 청부 살해하려던 여교사 A 씨와 내연 관계였다는 의혹이 불거지자 입을 열었습니다.


오늘(18일) 채널A '사건상황실'은 김 씨와 전화인터뷰 내용을 공개했습니다. 이 인터뷰에서 김 씨는 A 씨와 내연 관계를 부인했습니다.


김 씨는 "만남을 가진 건 아니다. 인사만 하고 지냈다"며 "선물 줘서 친해지게 된 거고 인사하다가 가까워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그 친구(A 씨)가 나한테 시계 사주고 했던 건 맞다. 팬으로서 나한테 시계를 사줬다"며 "자기가 중학교 때부터 팬이었다고 하면서 이 정도쯤은 충분히 해줄 수 있다고 이야기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제가 바보같아서 또 이런 일이"…스

그러면서 김 씨는 두 사람이 가까워진 과정에 대해서는 "이혼하는 과정에서 조금 더 얘기도 많이 하고 단둘이 만난 적은 별로 없고 여럿이서 만났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김 씨는 이어 과거 장시호와의 스캔들로 한때 논란의 중심에 섰던 부분을 언급했습니다. 그는 "제가 바보 같아서 이런 일에 또 꼬이게 됐다"며 "장시호 사건도 먼저 여자가 저한테 제안을 했던 거다. 지금 이 사건도 먼저 여자가 저한테 선물해서 이런 일에 엮인 거다"라고 고백했습니다.

"제가 바보같아서 또 이런 일이"…스

A 씨가 살인 청부했다는 범행 사실에 대해 김 씨는 "나도 전해 들어서 안 건데 친족살해라는 것에 나도 깜짝 놀랐다. 지금도 심장이 떨린다"며 "내가 알던, 나한테 그렇게 선물을 해줬던 그 친구가 그랬다는 거에 많이 놀랐다. 그 어머니한테 얘기를 들었다"고 설명했습니다.


A 씨와 그의 어머니에 대해 알고 있냐는 질문에 김 씨는 "(A 씨가) 정신과 약은 많이 먹었었다. 엄마 때문에 맨날…"이라고 말끝을 흐렸습니다.


김 씨는 "내가 공인으로서는 그런 걸 유혹이 있었어도 받지 말았어야 되는 게 잘못된 부분인 건 맞다"고 인정하면서도 "그게 내가 좀 더 생각하지 못하고 받았다는 건 잘못된 게 맞다. 다만, 누구나 그렇지 않을까 생각이 든다"고 말했습니다.

"제가 바보같아서 또 이런 일이"…스

앞서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는 최근 자신의 친모를 청부 살해하려던 중학교 여교사 A 씨와 김 씨가 내연관계라고 보도했습니다.


매체에 따르면 김 씨는 지난해 4월 A 씨와 처음 만났고, 점차 가까워져 지난해 말에는 둘이서만 해외여행을 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로 세간이 떠들썩했던 지난 2016년 당시 김 씨가 최순실 씨 조카 장시호 씨와 내연관계였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한차례 논란이 일었습니다. 이에 김 씨는 "2015년 3월 이전 아내와 이혼을 고려해 힘든 상황에서 장시호와 문자는 많이 주고받았지만, 사귀지 않았다"고 의혹을 일축했습니다.


이후 김 씨는 지난달 결혼한 지 14년 만에 아내였던 오 씨와 합의 이혼했습니다. 당시 김동성은 여러 매체를 통해 "원만하게 잘 합의해서 이혼했고 재산이나 양육권도 대화로 해결했다"고 밝혔습니다.


(구성=오기쁨 에디터, 사진=SBS 본격연예 '한밤', 채널A '사건상황실' 캡처)

(SBS 스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