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Pick]

여자 화장실 따라가 몰카 찍다 걸린 군인의 황당한 변명

bySBS

SBS

외박을 나온 현역 육군 병사가 술집 여자 화장실에서 불법 촬영을 하다 덜미를 붙잡혔습니다.


경기 파주경찰서와 육군 등에 따르면 지난 16일 오후 9시 10분쯤 파주시의 한 술집 여자 화장실에서 군인이 '몰카'를 찍었다는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해당 군인이 육군 모 부대 소속 A 일병이라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조사 결과, 외박을 나온 A 일병은 술집에서 혼자 술을 마시다 화장실에 가는 한 여성을 발견하고 따라 들어간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SBS

피해 여성 B 씨는 "화장실에 갔는데 누가 따라오는 느낌이 들어 천장을 봤더니 휴대전화가 움직이는 게 보였다"면서 "옆 칸을 향해 나오라고 하자 누군가 여자 목소리를 흉내 내며 '잠시만요'라고 말했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이어 B 씨는 "심지어 군복을 입고 있었고, 요즘에는 휴대전화를 부대로 가지고 들어갈 수 있다고 하던데, 몰카를 부대 안에서 돌려보려고 한 건 아닌지 너무 소름 끼치고 트라우마가 생길 것 같다"며 불법 촬영물 공유에 대한 걱정과 두려움을 호소했습니다.


그러나 A 일병은 불법 촬영을 한 것이 아니라 "잠깐 만세를 한 것"이라고 진술하며 범행을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SBS

경찰은 A 씨가 군인 신분이기 때문에 해당 사건을 군 헌병대에 넘겼으며, 군은 A 씨의 휴대전화를 압수해 디지털포렌식 작업을 의뢰하고 사건 외 다른 범죄가 추가로 있는지 등을 조사 중입니다.


군 관계자는 "본인의 혐의 인정 여부를 떠나 이번 사건에 대해 철저하게 조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 연합뉴스)


▶[핫이슈] '승리·정준영 카톡방' 전방위 수사

▶[핫이슈] '최악의 미세먼지' 전국 비상

▶네이버 메인에서 SBS뉴스 구독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