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Pick] 남편이 상의도 없이 입양 보낸 딸…44년 만에 품에 안은 엄마의 눈물

bySBS

SBS

자녀와 생이별을 해야 했던 어머니가 44년 만에 극적으로 딸과 재회한 사연이 감동을 전하고 있습니다.


69살 서안식 씨는 지난 1973년, 두 딸을 떠나보내야 했습니다.

SBS

둘째 딸 조미선 씨를 힘겹게 출산한 서 씨는 어려운 가정형편과 산후 고통이 커 전북 전주의 친정에서 산후조리를 시작했습니다.


이후 5개월 뒤 몸조리를 마친 서 씨가 집에 돌아왔을 때, 그녀는 청천벽력과 같은 소식을 들었습니다. 남편이 한마디 상의 없이 금쪽같은 두 딸을 입양 보냈다는 것이었습니다. '(제대로) 키울 수가 없을 것 같았다'는 이유였습니다.


그대로 집을 나온 서 씨는 남편과 별거하며 아들과 지냈고 몇 년 뒤 남편은 재결합하자며 서 씨를 찾아왔지만, 서 씨는 "화선이와 미선이를 데려오기 전에는 절대 그럴 수 없다"고 내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SBS

그렇게 세월이 흘렀고 그동안 딸들을 꼭 찾아오겠다던 남편의 말만 기다렸지만, 남편은 소리소문없이 세상을 떠나 버리고 말았습니다. 결국 서 씨는 지난 2017년 두 딸을 찾기 위해 경찰에 도움을 청했습니다.


그의 안타까운 사연을 접한 경찰은 두 딸의 행방을 수소문했습니다. 하지만 유일한 단서라고는 "첫째 딸은 익산, 둘째 딸은 영아원으로 보냈다"는 남편의 말이 전부였습니다.


그러던 중 경찰은 전주영아원 기록을 통해 미선 씨가 당시 2살이던 1975년에 미국 시애틀로 입양된 사실과 영어 이름이 '맬린 리터'인 것을 확인했습니다.


이에 경찰은 페이스북을 통해 시애틀에 거주하는 한 동명인 '맬린 리터'에 메시지를 보내 입양 여부를 확인했는데, 놀랍게도 그 동명인은 서 씨의 딸 미선 씨였던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SBS

지난 10일 서울의 해외입양연대 사무실에서 눈물로 재회한 모녀는 오늘(12일) 전북경찰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44년 전 헤어진 둘째 딸을 품에 안은 소감과 첫째 딸을 향한 그리움을 전했습니다.


서 씨는 이 자리에서 "찢어지게 가난했던 가정형편과 남편의 독단으로 두 딸과 헤어졌지만 44년 만에 미선이를 만나게 됐다"며 "처음 보자마자 헤어졌을 당시의 미선이 모습이 겹치면서 눈물이 났다"고 울먹였습니다.


또 아직 생사를 알 수 없는 첫째 딸 화선 씨를 떠올리면서 "큰딸도 찾고 싶다 엄마에게 빵 사달라는 말을 참 많이 했는데 이제는 양껏 사줄 수 있는데..."라며 애타는 심정을 내비쳤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연합뉴스)


▶[하이라이트 영상] 2019 FIFA U-20 월드컵

▶[인-잇] 사람과 생각을 잇다

▶네이버 메인에서 SBS뉴스 구독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