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한국인 남편의 끔찍한 폭행…몰래 찍은 베트남 아내

bySBS

<앵커>


전남 영암에서 베트남 출신 아내를 무차별 폭행한 혐의로 경찰이 30대 한국인 남편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파문을 일으킨 폭행 당시 영상은 남편의 학대를 견디지 못한 피해 여성이 직접 촬영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제희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기저귀를 찬 두 살배기 아들 앞에서 몸을 웅크린 채 폭행을 당하는 30대 베트남 여성 A 씨.


한국인 남편 김 모 씨의 끔찍한 폭행은 3시간 동안 이어졌고, A 씨는 갈비뼈가 골절되는 등 전치 4주의 중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김 씨의 상습적인 폭행을 견디다 못한 A 씨가 직접 폭행 상황을 휴대전화로 촬영했습니다.


[전남경찰청 관계자 : 아들이 쓰는 가방 안에 (휴대전화를) 넣어서, (남편이) 하도 때리니까 (휴대전화를) 숨겨서 몰래 촬영했다고 진술하셨거든요.]


A 씨 지인이 폭행 영상을 SNS에 올리면서 급속도로 퍼졌고, 신고를 받은 경찰은 그젯(6일)밤 남편 김 씨를 긴급 체포해 특수상해와 아동학대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김 씨는 경찰 조사에서 A 씨가 한국말이 서툰 데다 말대꾸를 해 폭행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 씨는 현재 병원에서 아이와 함께 지내고 있는데, 치료가 끝나는 대로 이주여성 쉼터에서 보호를 받을 예정입니다.


[강혜숙/한국이주여성인권센터 공동대표 : 가정폭력특별법에 의해서 다친 부분에 대해서는 의료지원이 가능하고요. 이주여성 쉼터에 가정폭력 피해자로서 자녀와 함께 동반 입소도 가능한 상황입니다.]


경찰은 남편 김 씨가 이후에 풀려나더라도 A 씨와 아이에게 접근하지 못하도록 하는 조치를 내릴지 여부를 A 씨와 상의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