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청주 여중생 실종 일주일째…특전사 투입 요청

bySBS

대대적 수색에도 단서 못 찾아

<앵커>


청주 여중생 조은누리 양이 실종된 지 벌써 일주일이 넘었습니다. 며칠째 대대적인 수색을 벌였지만 작은 단서조차 발견하지 못했고 특전사 투입이 요청된 상황입니다.


노유진 기자입니다.


<기자>


저수지와 댐 주변을 중심으로 실시된 수중 수색 작업은 어제(29일) 오전 종료됐습니다.


오후에는 조은누리 양이 등산 도중 엄마와 헤어진 산 중턱을 중심으로 집중 수색이 이뤄졌습니다.


군과 경찰 등 200여 명과 군견, 드론 10여 대가 투입됐지만 조 양의 흔적은 발견하지 못했습니다.


직접 낫을 들고 딸을 찾아 나선 아버지의 속은 까맣게 타들어 갑니다.


[조한신/실종 학생 아버지 : 지금 일주일이 지났잖아요. 한 군데라도 더 가서 봐야 하고, 아이의 흔적이나 어떤 것도 발견되고 있지 않거든요.]


지적 장애가 있는 조 양은 앞서 지난 23일 어머니 등 일행과 함께 야산을 오르다 벌레가 많다며 혼자 산을 내려간 뒤 사라졌습니다.


조 양이 휴대전화를 갖고 있지 않아 위치추적이 어렵고 주변 CCTV에도 모습이 잡히지 않아 수색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경찰은 아직 범죄 혐의점은 없다면서도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장마가 끝나면서 군 특전사에도 지원을 요청해 산악 수색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