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스브스타

윤상현-메이비 집 '부실 공사 논란' 진실 공방…"연예인 갑질" vs "허위사실"

bySBS

SBS

배우 윤상현, 가수 메이비 부부의 집 '부실 공사 논란'과 관련해 시공사 측이 "연예인 갑질"이라고 주장하며 법적 대응을 예고한 가운데, 윤상현 측이 공식 입장을 발표했습니다.


윤상현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측은 오늘(23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윤상현의 시공 피해는 방송에서 보신 그대로다"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소속사 측은 "연예인의 위치에서 방송을 활용한 것이 아니라, 리얼리티 관찰로 배우의 일상을 방송하는 프로그램에서 가족들이 기본적인 의식주 생활이 안되는 심각한 피해 상황이 그대로 방송된 것이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당사는 향후 언론을 통해 시시비비를 가리기보다, 법적 대응을 하여 피해 보상을 받고자 한다"라며 "배우 또한 방송 후 공감하는 많은 분의 응원을 받았고, 힘든 싸움이겠지만 눈앞에 제안이나 합의 보다는 법적인 성과로 또 다른 피해자가 나오지 않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끝으로 소속사 측은 "시공사가 언론을 통해 밝힌 내용에 허위 사실이 적시돼 있다"라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습니다.

SBS
SBS

지난 19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는 윤상현, 메이비 부부가 잘못된 자택 시공으로 불편함을 호소하는 모습이 공개됐습니다. 부부가 현재 거주하고 있는 집은 윤상현이 직접 설계한 집입니다.

SBS
SBS

방송에서 윤상현, 메이비 부부는 배수구를 비롯한 각종 하자 문제로 온 집안에 물이 넘친다고 밝혔습니다. 부부의 집을 방문한 건축 전문가 역시 "뭔가 지금 이상하다. 배수 시설이 하나도 안 돼 있다. 다 걷어내고 방수 작업도 다시 해야 한다"라고 설명했습니다.

SBS

방송이 나간 뒤 시공 업체에 대한 비판이 이어지며 논란이 일었습니다.


이와 관련해 시공사 측은 입장 글을 통해 "윤상현은 방과 2층 욕실이 춥고 외부치장 벽돌 일부에 금이 가는 하자가 있다는 등의 이유로 잔금 지급을 미루다가, 2019. 7월말에 창틀에서 비가 샌다며 잔금 지급은커녕 아예 하자 보수금 2억 4천만 원을 지급하라고 요구하고 있다"면서 "해당 하자들의 보수비용으로는 2,000만 원 내외로 추정한다"고 반박했습니다.


그러면서 "아무리 우리가 힘없는 업체이고 본인은 방송 권력을 가진 연예인이라 해도 이렇게 언론플레이를 하는 것은 갑질"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구성=한류경 에디터)

(사진=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방송화면 캡처)


(SBS 스브스타)


▶ [끝까지 판다] 관세청 비리 녹취 단독 입수

▶ [인-잇] 정우성이 만난 '난민의 친구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