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시한부 선고받은 칠레 남성…한국서 간이식 수술받고 '새 삶'

bySBS

SBS

한국 의료진이 지구 반대편에서 말기 간경화와 간암을 진단받아 삶을 정리하려고 했던 60대 가장에게 새 삶을 선사했습니다.


서울아산병원은 최근 남미 칠레에서 토목기사로 일하던 62살 알베르토 씨가 두 딸의 간 일부를 각각 기증받아 '2대1 생체간이식'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밝혔습니다.


알베르토 씨는 지난해 9월 극심한 피로와 황달 증상으로 현지 병원을 찾았다가 말기 간경화와 간암 진단을 받았습니다. 당시 현지 병원은 혈전으로 간문맥이 완전히 막힌 데다 이미 담도에도 간암이 침범해 가망이 없다며 요양병원에서 삶을 정리하도록 안내했습니다.


좌절하고 있던 그때, 알베르토 씨에게 한 줄기 희망이 보이기 시작한 건 에콰도르 출신의 간이식 외과 의사 라울 오레아스 씨를 만나면서부터였습니다. 서울아산병원에서 2차례 간이식 연수를 받았던 오레아스 씨가 세계 최고의 간이식 성공률을 보이는 한국을 찾아가 간이식 수술을 받아보라고 권유한 겁니다. 오레아스 씨는 서울아산병원 의료진에게 치료를 의뢰하는 메일을 보냈습니다.


그러나 한국에서도 알베르토 씨의 간이식 수술을 결정하는 것은 간단치 않았습니다. 그가 키 182cm에 몸무게 92kg의 큰 체격이어서 한 사람에게 기증받는 간의 크기가 너무 작았기 때문입니다.


결국 의료진은 2명의 살아있는 사람으로부터 각각 간 일부를 받아 시행하는 2대1 생체간이식 수술을 대안으로 꼽았습니다. 알베르토 씨의 진료기록과 영상자료를 면밀히 분석한 의료진은 이 수술이 가능하다는 의견을 전달했고, 알베르토 씨는 가족들과 함께 지난 3월 한국을 찾아 조직적합성이 맞는 첫째 딸과 막내딸의 간을 성공적으로 이식받았습니다.

SBS

2대1 생체간이식 수술은 현재 전 세계에서 95% 이상 서울아산병원에서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승규 서울아산병원 석좌교수는 "지구 반대편 남미 칠레에서 2대1 생체간이식 수술을 받기 위해 가까운 미국에 가지 않고 한국을 찾아온 것은 우리나라 간이식 수준을 세계가 인정한 것"이라고 이번 수술이 갖는 의미를 평가했습니다.


특히 귀국을 앞둔 알베르토 씨는 "망설임 없이 자신의 간 일부를 기증한 두 딸과 오랜 기간 간병으로 고생한 아내에게 고맙고 미안하다"면서 "서울아산병원은 나를 다시 태어나게 해 준 곳이다. 평범한 행복을 되찾을 수 있도록 도와준 간이식팀 모든 의료진들과 간호사들은 평생 나와 가족들에게 감사와 감동으로 기억될 것이다"라고 고마움을 전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서울아산병원)

신지수 에디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