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좋은 곳에 써달라" 14년째 어김없는 해운대 '동전 천사'

bySBS

SBS

매년 부산 해운대구 반송2동 행정복지센터에 익명으로 동전을 기부하고 사라지는 '동전천사'가 어김없이 나타나 14년째 선행을 이어갔습니다.


해운대구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반송 2동 행정복지센터에 동전이 가득 담긴 종이상자가 배달됐습니다.


상자 안에는 10원짜리부터 500원짜리까지 동전이 종류별로 여러 봉지에 담겨 있었습니다.


직원들이 세어본 결과 모두 72만6천920원이었습니다.


상자 안에 별다른 메시지는 없었습니다.


하지만 직원들은 매년 이맘때쯤 센터에 동전을 기부하는 동전천사가 이번에도 다녀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동전천사 기부는 올해로 벌써 14년째입니다.


2005년 한 남성이 "좋은 곳에 써달라"며 동전이 가득 담긴 종이상자를 놓고 간 것을 시작으로 매년 동전 기부가 시작됐습니다.


지난해에는 '구겨지고 녹슬고 때 묻은 돈일지라도 좋은 곳에 쓸 수 있다는 의미'라고 적힌 메모와 함께 86만270원이 기부되기도 했습니다.


해운대구 한 관계자는 "동전 천사의 정체는 밝혀지지 않았다"면서 "동전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해 어려운 이웃을 위해 쓰이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사진=해운대구 제공, 연합뉴스) 유영규 기자(ykyou@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