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Pick

"빡빡이가 혐오스럽냐" 경찰 간부, 탈모 직원 비하 논란

bySBS

SBS

탈모로 머리를 삭발한 경찰관이 경찰 간부로부터 외모 비하를 당했다고 폭로했습니다.


어제(29일) 일산동부경찰서 마두지구대 소속 류창민 경사는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 청사 앞에서 이문수 경기북부지방경찰청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1인 시위를 벌였습니다.


류 경사는 2주 전 현장 직원과의 간담회 자리에서 이 청장으로부터 막말을 들었다는 취지의 글을 경찰 내부 게시판에 올렸습니다.


글에 따르면 당시 이 청장은 "국민을 대하는 경찰관은 용모가 단정해야 하는데, 자기 마음대로 머리를 밀고 다니는 것은 위압감을 주고 혐오스럽다", "보는 사람이 혐오스럽다면 혐오스러운 것이니 대들지 말라"라는 발언을 했습니다.


류 경사는 이를 "확연한 계급 차이에서 오는 권력형 갑질"이라고 꼬집었습니다.


논란이 불거지자 이 청장은 "현장 경찰관의 용모 복장이 단정해야 한다는 취지였을 뿐 외모를 비하하려는 의도는 아니었다"고 해명하며 "의도치 않은 오해로 인해 마음의 상처를 입은 부분에 대해서는 깊은 위로의 말을 전한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나 류 경사는 이 청장의 글이 형식적인 답변과 말도 안 되는 해명에 그치므로 사과 대신 사퇴를 요구하는 1인 시위를 하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내부 직원들 역시 이 청장의 진정성 있는 사과를 촉구하고 있다는 후문입니다.


이 청장은 지난 23일 사과문을 올린 이후 별다른 입장 표명을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연합뉴스)

김휘란 에디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