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비디오머그] 포대 속 '폐기 마스크' 한가득…약국서 판매하다 들통

bySBS

SBS

이런 가운데 마스크 찾는 사람들이 많다는 점을 노리고 한 몫 챙기려는 나쁜 범죄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불량이라서 버려야 하는 마스크를 정상인 것처럼 속여서 시중에 유통한 일당이 붙잡혔습니다.


자세한 내용, CJB 이태현 기자입니다.


<기사 내용>


진천의 한 폐기물업체입니다. 포대 속 마스크가 한가득 담겨있습니다.


모두 성능이나 재질 면에서 식약처의 기준을 만족시키지 못해 폐기 처분된 것들입니다.


폐기물업체 대표 A 씨는 이러한 마스크들을 사들여 지역 내 약국을 통해 불법 유통했습니다.


경찰은 이곳 업체에 쌓아뒀던 불량 마스크 8천여 장을 압수했습니다.


A 씨는 지난해 12월부터 식품의약품안전처 검사에서 성능 미달로 확인된 불량 마스크를 ㎏당 250원에 사들였습니다.


플라스틱으로 재활용하기 위해서입니다.


하지만 최근 마스크 수요가 급증하자 진천군의 한 약국으로 유통시켰습니다.


약국은 개당 2천 원에 불량 마스크를 판매했습니다.


경찰 수사 결과 약국 직원 B 씨는 A 씨의 부인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약사와 직원 B 씨가 이번 일에 모두 가담한 것으로 보고 3명을 형사 입건했습니다.


[A 씨/폐기물업체 대표 : (처음에는) 이 사람 저 사람 달라고 해서 괜찮은 것 골라서 그냥 줬어요. 불찰은 제 (책임이죠.) 유통시켰으니까….]


충북에서는 이번 사건 외에도 매점매석이나 마스크 사기와 관련돼 20건의 수사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김근혁 CJB)


(SBS 비디오머그)



▶ [뉴스레터] 데이터로 보는 뉴스의 맥락! 마부뉴스 구독해주세요!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