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냉장고를 부탁해’ 승리 “여자 많다고? GD 번호 물어보더라” 굴욕

by서울경제

빅뱅의 승리가 여자를 좋아한다는 소문에 대해 해명했다.

서울경제

13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이하 ‘냉부해’)에서는 ‘실검 요정’ 마마무 화사와 라멘집 사업가이자 가수로 활동 중인 빅뱅의 승리가 출연했다.


승리는 요새 활발한 활동하는 것에 대해 “타 방송 시청률이 23% 찍었더라.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별그대’) 시청률 맞 먹더라”라고 말했다. 이에 MC 김성주는 “가요계의 김수현”이라며 치켜 세웠다.


승리는 YG엔터테인먼트의 수장 양현석을 언급하며 “양사장님이 요새 너무 잘해주신다”라며 “연습실에 냉면을 사서 ‘밥 챙겨 먹고 다녀’라고 하신다”라며 달라진 위상을 언급했다.


회식 자리에서 위치는 어디냐는 질문에 “과거에는 구석에 앉았다. 얼굴 마주치면 좋은 소리 못 들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제 이미지가 이성을 좋아할 것 같고, 여자가 많을 것 같다고 생각하는데 그렇지 않다”라며 “여성분들이 나한테 멋있다고 하면서 GD 번호만 물어본다”라고 폭소를 자아냈다.


승리는 빅뱅 멤버들과 다함께 군대를 가기로 했던 계획에 대해서 “라멘집 사업이 너무 잘 돼서 갑자기 빠질 수가 없더라”라며 동반 입대가 무산된 배경을 설명했다.


/김주원 기자 sestar@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