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아마존 창업자 베이조스 前부인 매켄지 "재산 절반 21조 기부 하겠다"

by서울경제

'40조원 짜리' 이혼으로 화제

"나눠야 할 과분한 양 돈 있다"

자선단체 기빙플레지에 서약

베이조스 "서약서 아름답다"

서울경제

아마존 창업자인 제프 베이조스의 전처 매켄지 베이조스가 재산의 절반 이상을 기부하겠다고 약속했다. 최근 베이조스와의 ‘40조원짜리’ 이혼으로 화제에 올랐던 매켄지의 기부액은 21조원이 넘을 것으로 추정된다.


28일(현지시간) 미 경제매체인 CNBC에 따르면 매켄지는 자선단체 ‘기빙플레지’에 이같이 서약했다. 기빙플레지는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과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주인 빌·멜린다 게이츠 부부가 지난 2010년 설립한 단체로 부자들이 자선활동을 위해 재산의 절반 이상을 기부하자는 운동을 벌이고 있다.


매켄지는 성명을 통해 “우리는 우리가 결코 이해할 수 없는 무한한 영향과 행운의 연속에 의해 남들에게 제공해야만 할 선물을 받는다”며 “삶이 내 안에 가꿔놓은 자산 외에도 내게는 나눠야 할 과분한 양의 돈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자선에 대한 내 접근법은 신중할 것이며 여기에는 시간과 노력·보살핌이 필요하다”면서도 “하지만 나는 기다리지 않겠다. 금고가 빌 때까지 계속 이를 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빙플레지는 매켄지가 그동안에도 노숙자 주택과 미성년 불법이민, 질병 등의 문제에 기부 및 사회활동을 펴왔다고 전했다.


그의 전남편인 베이조스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매켄지의 ‘통 큰’ 결정에 박수를 보냈다. 그는 “나는 그가 자랑스럽다”며 “그의 서약서는 매우 아름답다”고 적었다. 다만 재산이 1,140억달러(약 1,355조원)로 추산되는 그 자신은 기빙플레지에 기부 서약을 하지 않은 상태다.


매켄지는 올 1월 세계 최고의 갑부 남편과 이혼하면서 세계에서 네 번째로 부유한 여성으로 등극했다. 베이조스와의 재산 분할을 통해 공동 보유하던 아마존 지분 25%를 받은 매켄지의 현재 자산 규모는 366억달러(약 43조5,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에 따라 그의 기부액은 자산의 절반인 21조7,000억원 이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 매켄지는 현재 소설가로 활동하고 있다.


한편 이날 억만장자 헤지펀드 매니저인 폴 튜더 존스도 아내와 함께 기부 서약에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포브스는 존스의 재산을 50억달러로 추산했다. 이로써 기빙플레지에 동참한 사람은 23개국의 204명으로 늘었다고 CNBC는 전했다.


/이재유기자 0301@sedail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