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미운 우리 새끼' 6천명 관객 앞에 선 '홍선영'의 파워풀 라이브 '최고의 1분'

by서울경제

‘미운 우리 새끼’가 홍진영 언니 ‘홍선영’의 대규모 무대 라이브 도전으로 분당 최고 시청률 25.4%까지 치솟으며 화제를 모았다.

서울경제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2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는 1부 19.2%, 2부 20.8%, 3부 23.3%(이하 수도권 가구시청률 기준)로 동시간대 1위는 물론, 일요 예능 1위, 주간 예능 1위 3관왕을 기록했다.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지표인 2049 타겟 시청률도 8.9%로 지난 주보다 상승세를 보이며 한 주간 방송된 모든 프로그램 중 종합1위를 기록했다.


이날 25.4%라는 경이로운 시청률까지 치솟으며 최고의 1분을 만들어낸 주인공은 ‘홍자매’이었다. 특히, 진영의 언니 홍선영은 이날 6천명이 넘는 관객 앞에서 파워풀한 노래로 제대로 된 라이브 무대를 선보여 시선을 사로잡았다.


행사의 여왕 진영의 지방 행사 스케줄을 함께 따라나선 선영은 진영이 자신도 모르게 ‘선영의 무대’를 준비한 사실에 깜짝 놀랐다. 예상치 못한 상황에 무대 뒤에서 초조해 하던 선영은 진영의 소개로 무대에 나가자 “동생한테 너무 갑작스럽게 얘기를 듣게 돼 떨리지만 열심히 해보겠습니다”라며 진지한 모습을 선보였다. 이 장면은 보는 이들에게도 긴장감을 안겨주며 25.4%라는 최고의 1분을 장식했다.


무대 뒤에서 언니를 응원하던 진영은 선영이 클라이막스까지 완벽한 고음 처리를 하며 노래를 부르는 모습에 “우와 이건 LA 콘서트 때보다 사람이 더 많은 거야. 근데 안 떠네? 안떤다”라며 언니를 자랑스러워했다. 스튜디오에서 가슴 졸이며 무대를 지켜보던 홍자매 어머니 역시 선영의 모습을 대견하게 바라보며 흐뭇해했다.


한편, 이날 스페셜 MC로는 열혈배우 ‘고준’이 출연했다. 고준을 보자 김종국 어머니는 “외모가 종국이랑 닮은 것 같다”고 언급하자 MC 서장훈은 “비슷한 게 또 있다”며 그의 가족관계를 소개했다. 종국의 형과 고준의 형이 같은 고등학교 동문이며, 둘다 공부를 잘하고 꽃미남이어서 늘 동생과 비교가 되었다는 것. 그래서 고준 역시 학창시절에는 방황하는 ‘미운 우리 새끼’였다고 고백해 두 사람의 평행이론에 모두들 놀라워했다.


탁재훈 집에서 하룻밤을 보낸 이상민은 김수미가 차려준 아침 밥을 먹고 제주도 대표 명소 용두암을 찾았다. 바닷가 앞에서 해녀들이 직접 딴 해산물을 먹으며 김수미는 “근데 동반자하고 이런 시간을 가져볼까 이런 생각은 안들어?”라고 재혼에 대해서 넌지시 물었다. 재훈은 “전 주위에 두세 번 재혼하는 사람을 많이 봤어요”라며 “재혼해서 또 잘못될까봐” 겁난다고 고백했다. 이에 상민은 평범하고 단란하게 사는 모습이 부럽다며 “저는 솔직하게 재혼하고 싶어요”라고 말했다. 김수미는 “사랑은 교통사고 같은 거야. 어느 날 갑자기 생겨”라며, 굳이 인연을 찾지 말고 “집에 왔는데 그 여자 생각이 나. 그러면 시작인 거야”라고 따뜻하게 조언했다. 두 번째는 실패하고 싶지 않아 두렵다는 상민에게 수미는 “복잡하게 생각하지마”라고 언급하고, 재훈은 “무슨 조건이 많아 사랑하는데”라며 용기를 심어주었다.


배정남은 벨과 함께 절친 동생의 개 ‘춘뽕’을 맡아 하루종일 견(犬)자매의 일일 보모가 되었다. 정남은 벨과 춘뽕에게 ‘천재견’ 테스트를 했는데, 벨의 차례가 오자 간식으로 유인하는 등 편파 진행을 해 눈길을 모았다. 그러나 춘뽕은 벨이 찾아낸 간식을 얼른 뺏어먹는 등 더 천재견 같은 모습으로 웃음을 주었다. 한편, 정남이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벨이 숨겨둔 간식을 몰래 찾아먹자 춘뽕이 안절부절하는 모습을 선보여 이후 벌어질 상황에 궁금증과 기대감을 자아냈다.


‘미운 우리 새끼’는 매주 일요일 밤 9시 5분에 방송된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