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한국의 아름다운길 100' 무섬마을···토종 여우 복원 생태관찰원도 가볼만

by서울경제

경북 영주의 명소들


경상북도 영주는 산과 강이 어우러진 도시다. 소백산을 등지고 낙동강 지류를 바라보는 배산임수 지형은 사람에게도, 동물에게도 살기 좋은 환경을 제공한다. 강가 앞에 350여년 전 자리 잡은 마을이 옛 모습을 간직한 채 남아 있기도 하고 소백산을 이용해 한반도 동물 복원 프로젝트가 이뤄지기도 한다.

서울경제

경북 영주 문수면 수도리 무섬마을로 연결된 외나무다리를 커플 한 쌍이 건너고 있다.

영주에서 가장 유명한 동네는 무섬마을이다. 서천과 내성천이 만나 물돌이가 일어나 물 위에 떠 있는 섬이라 하여 무섬마을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내성천이 삼면을 감싸 흐르는 마을에 방문하려면 ‘에스(S)’ 자 형태로 굽은 외나무다리를 지나야 한다. 넓게 펼쳐진 모래사장과 옅은 물가 위로 놓인 다리가 만들어내는 풍경 덕에 ‘한국의 아름다운 길 100선’에도 꼽혀 있어 사진을 찍는 재미가 쏠쏠하다. 무료로 자전거를 대여할 수 있어 강을 따라 트레킹을 즐기기에도 좋다.


마을 안에는 ‘ㅁ’자형 전통가옥 40여가구가 오순도순 모여 있다. 1666년 입향조인 박수가 지은 만죽재를 비롯해 총 9개 가옥이 경북 문화재자료와 민속자료로 지정돼 있으며 100년이 넘는 가옥도 16채나 남아 있다. 많은 고택이 민박을 제공해 하룻밤 묵으며 고즈넉한 정취를 느끼는 것도 추천한다. 다음달 5~12일에는 ‘무섬 외나무다리 축제’도 열린다.

서울경제

경북 영주 순흥면 소백산 여우 생태관찰원에서 여우가 휴식을 취하고 있다.

동물에 관심 있는 여행객이라면 영주 순흥면에 있는 소백산 여우 생태관찰원을 추천한다. 멸종위기 야생동물 1급 토종여우 복원을 위해 2016년 11월 개관한 곳으로 사고를 당하거나 병이 든 여우를 보호하고 자연으로 돌려보내는 역할을 하고 있다. 탐방객들은 매년 1~11월 산비탈에 마련된 생태학습장에서 활기차게 뛰노는 여우들을 직접 관찰할 수 있다. 국립공원생물종보전원에서 운영 중이며 소백산에 위치한 만큼 백두대간을 따라 복원지를 확장하는 것이 목표라 한다.


글·사진(영주)=한민구기자 1min9@sedail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