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변종 마약이라는데···'하버드생' 홍정욱 딸 영장 기각된 결정적 이유

by서울경제

서울경제

홍정욱 전 한나라당(자유한국당 전신) 의원의 장녀가 변종 대마를 밀반입하려다가 공항에서 적발돼 파문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법원은 홍 전 의원 딸이 나이가 어리다며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1일 경찰과 법조계 등에 따르면 인천지검 강력부는 최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홍 전 의원의 딸 홍모(18)양의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법원은 이를 기각했다.


홍양은 지난 27일 오후5시40분쯤 미국발 여객기를 타고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하는 과정에서 대마 카트리지 등 변종 대마를 자신의 여행용 가방 등에 숨겨 밀반입하려 한 혐의를 받는다.


홍양은 카트리지형 대마, 향정신성의약품인 LSD 외에 일명 ‘슈퍼맨이 되는 각성제’로 불리는 애더럴 수정을 가지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마약류들을 자신의 여행용 가방과 옷 주머니에 나눠 감춰서 들여오다 공항 X-레이 검색을 통해 적발된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공항세관으로부터 홍양을 인계받은 검찰은 지난달 30일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영장이 기각됐다.


이진석 인천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피의자의 주거가 일정하고 증거를 인멸하거나 도주할 우려가 없다”며 “초범으로 소년인 점 등도 고려했다”고 기각 이유를 설명했다.

서울경제

이에 대해 홍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못난 아버지로서 고개 숙여 사과드리며 제게 보내시는 어떤 질책도 달게 받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러면서 홍 전 의원은 ”제 아이도 자신의 그릇된 판단과 행동이 얼마나 큰 물의를 일으켰는지 절감하며 깊이 뉘우치고 있다“며 ”무거운 책임감으로 제 아이가 다시는 이 같은 잘못을 저지르지 않도록 철저히 꾸짖고 가르치겠다“고 강조했다.


홍 전 의원은 이어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다시 한번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현재 대학생 신분인 홍양은 2000년에 태어나 만 18세로 미성년자다. 홍 전 의원의 1남 2녀 중 장녀로 올해 미국 하버드대에 입학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홍 전 의원은 2008~2012년 제18대 국회의원을 지낸 뒤 19대 총선에서 불출마를 선언하고 기업인으로 활동했다. 지난 5월에는 자신이 회장을 맡았던 미디어그룹 헤럴드를 매각하면서 정계 복귀에 나서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기도 했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