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손흥민 '멀티골' 폭발···전설 차범근과 나란히 서다

by서울경제

챔스 조별리그 3차전···즈베즈다 5대0 완파 앞장

통산 121호 골···차범근과 '한국인 유럽 최다 골' 타이

서울경제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에서 뛰고 있는 손흥민(27·토트넘)이 차범근의 유럽 프로축구 한국인 최다 골 기록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손흥민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크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와의 2019-2020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B조 3차전에서 전반 16분과 44분에 연거푸 골망을 흔들었다. 토트넘은 손흥민의 멀티골을 앞세워 즈베즈다를 5-0으로 완파했다.


챔피언스리그에서 2경기 연속 득점포를 가동한 손흥민은 이번 시즌 총 5골(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골·챔피언스리그 3골)을 기록했다.


차범근 전 국가대표 감독이 보유한 한국 선수 유럽 프로축구 1부리그 최다 득점 타이기록(121골)도 세웠다. 한 골만 더하면 차 전 감독의 기록을 넘어서는 셈이다.


손흥민과 해리 케인이 2골씩 터뜨리는 등 모처럼 공격력이 폭발하며 완승한 토트넘은 이번 시즌 이어진 부진 탈출의 신호탄을 쐈다.


손흥민은 자신의 첫 골에 대해 “(에릭 라멜라가 보낸) 공이 훌륭했다. 완벽한 타이밍에 와서 잘 마무리할 수 있었다”고 공을 돌렸다.이어 “골 자체보다는 우리가 경기한 방식이 가장 중요한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28일부터 이어질 리버풀, 에버턴과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대결, 다음 달 7일 즈베즈다와의 챔피언스리그 경기까지 3연속 원정 경기에 초점을 맞췄다.


손흥민은 “아직 갈 길이 멀다. 중요한 원정 경기가 기다리고 있다”면서 “우선 리버풀부터 신경 쓰며 차근차근 경기를 치러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김민혁기자 minegi@sedail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