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IS, 수장 알바그다디 사망 '공식 발표'···후임 알쿠라이스 트럼프에 "미친 늙은이"

by서울경제

IS, 인터넷 음성 성명 통해 "알바그다디가 '순교했다'"

美에 "우리의 지지자들이 칼리프의 죽음을 보복할 것"

서울경제

극단주의 테러조직 이슬람국가(IS)의 입장을 대변하는 아마크통신이 31일(현지시간) 음성 성명을 통해 수괴 아부 바크르 알바그다디의 사망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이는 미국이 알바그다디를 제거했다고 발표한 지 나흘 만이다.


인터넷을 통해 유포된 음성 성명에서 IS는 알바그다디가 ‘순교했다’면서 조직의 지도부 격인 슈라위원회와 원로들이 그의 사망 소식이 사실임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또 새로운 칼리프(이슬람 공동체의 신정일치 지도자)로 아부 이브라힘 알하셰미 알쿠라이시를 선출한다고 발표했다.


알쿠라이스는 그간 신상과 IS 내 역할이 알려지지 않은 인물이다.


IS 전문가인 아이만 알타미미 스완지대학 연구원은 로이터통신에 “알쿠라이시가 하지 압둘라로 알려진 IS 고위 인물일 수 있다”라며 “미국 국무부가 하지 압둘라를 알바그다디의 후계자로 점치기도 했다”라고 말했다.


쿠라이시 부족은 이슬람 창시자인 무함마드의 하셰미 가문이 속했던 아랍 부족으로 7세기 이슬람의 발상지인 메카를 관장하기도 했다.


IS는 새 지도자의 성씨를 통해 무함마드의 혈통이라는 점을 내세워 추종자들에게 ‘칼리프’(이슬람 공동체의 신정일치 지도자)로서의 정통성을 강조한 것으로 해석된다.


알바그다디도 IS의 우두머리가 된 뒤 종교적 정통성을 부각하도록 개명했다.


이들은 또 이 조직의 대변인으로 알려진 아부 알하산 알무하지르도 사망했다고 확인했다. 알무하지르는 올해 4월 공개된 알바그다디의 모습을 담은 동영상에서 바로 옆에 앉은 최측근이다.


이날 음성 성명은 새 대변인 아부 함자 알쿠라이시가 발표했다. 알쿠라이시는 ‘개처럼 죽었다’, ‘마지막 순간에 훌쩍였다’는 식으로 수장의 죽음을 조롱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을 ‘미친 늙은이’라고 부르면서 “우리의 지지자들이 칼리프의 죽음을 보복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미국은 우리 지도부의 죽음을 즐거워하지 말라”라며 “우리는 중동에 한정된 조직이 아니며 동서에 걸쳐 건재하고, 우리의 사명을 계속 수행할 것이다”라고 경고했다.


아울러 “알바그다디의 마지막 음성 메시지(9월)에서 말한 소명을 따라야 한다”라며 “우리의 슈라위원회가 순교한 알바그다디의 유지를 받들고 새로운 칼리프 알쿠라이시에 대한 충성을 맹세했다”라고 선언했다.

/정수현기자 value@sedail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