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부산 신생아 두개골 골절, 간호사 불구속 입건···네티즌 "엄벌해야"

by서울경제

서울경제

부산의 한 산부인과에서 발생한 신생아 두개골 골절 사건과 관련해 경찰이 간호사의 학대 의심 정황을 파악하고 불구속 입건했다.


부산 동래경찰서는 아동학대 혐의로 A 병원 소속 B 간호사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1일 밝혔다. 경찰은 병원장도 관리 소홀 책임을 물어 의료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


신생아실에 근무하던 B간호사는 생후 5일이 지난 C양을 거칠게 다루는 정황 등이 CCTV를 통해 공개됐다.


C양 부모가 확보한 CCTV에는 지난달 20일 새벽 1시경 B간호사가 신생아실에서 C양의 배를 양손으로 잡고 던지듯 아기 바구니에 내려놓는 장면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이 외에도 18일과 19일 영상에서도 B간호사는 한 손으로 C양을 들고 옮기거나 수건으로 C양을 치는 장면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B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증거인멸이나 도주 우려가 없다는 이유 등으로 법원이 반려했다.


C양은 지난 20일 오후 11시경 무호흡 증세로 대학병원으로 긴급 이송된 후, 두개골 골절로 인한 뇌출혈 진단을 받았다.


A병원 CCTV에는 C양이 의식불명에 빠진 오후 5시부터 1시간 30분가량, 오후 9시 20분부터 40여분간의 영상이 사라졌다. 경찰은 디지털 포렌식으로 복구 가능성을 확인하는 한편 B간호사의 학대와 골절 사고의 인과관계를 찾고 있다.


CCTV가 공개되면서 파장이 커지자 해당 병원은 지난 8일 홈페이지에 폐업을 공지한 상태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