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정미애 측 "천식 증세 심해져 응급실行, 병원서 안정 취하는 중"

by서울경제

‘미스트롯’ 선 정미애가 호흡곤란 증세로 응급실에 긴급히 이송됐다.

서울경제

27일 정미애 소속사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측은 “정미애가 잡혀있던 스케줄을 이행하다 평소 앓던 천식 증세가 심해져 호흡곤란 증세로 근처 종합병원 응급실에 긴급히 이송됐다”고 밝혔다.


또한 “SBS 금토드라마 ‘하이에나’ 촬영 도중 호흡 곤란을 보여 이송된 것은 잘못된 사실”이라며 “오보로 인해 혼선을 드린 점 사과 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정미애는 지난 5월 종영한 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에서 선(善)을 차지하며 차세대 트로트 스타로 떠올랐다. 현재 각종 방송과 무대를 오가며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26일 송가인, 홍자, 정다경, 숙행, 김소유 등과 함께 미국투어를 마치고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으며 오는 29일부터 청주에서 시작되는 ‘미스트롯’ 전국투어 콘서트 시즌2 ‘청춘’을 앞두고 있다.


다음은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측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입니다.


앞서 보도된 정미애 응급실 이송 관련 공식입장 전달 드립니다.


정미애가 SBS 금토드라마 ‘하이에나’ 촬영 도중 호흡 곤란을 보여 이송된 것은 잘못된 사실의 오보 내용입니다. 정미애는 잡혀있던 스케줄을 이행하다 평소 앓던 천식 증세가 심해져 호흡곤란 증세로 근처 종합병원 응급실에 긴급히 이송됐습니다.


현재 경과를 지켜봐야 한다는 의사의 소견에 따라 정미애는 병원에서 안정을 취하는 중입니다.


오보로 인해 기자님들께 혼선을 드린 점 사과 말씀 전해드립니다.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의 건강과 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할 예정입니다.


감사합니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