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싸게 파느니 차라리 불에 태워…버버리, 5년간 1300여억원치 소각

by세계일보

싸게 파느니 차라리 불에 태워…버버리

영국 BBC 홈페이지 캡처.

영국 고급 패션 브랜드 버버리가 지난해 시장에서 팔리지 않고 남은 2860만파운드(약 430억원) 상당의 의류와 액세서리, 향수 등을 소각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은 물건을 도둑맞거나 ‘떨이’ 등으로 상품 가치가 떨어지는 것을 막는다는 게 이유인데, 일각에서는 소각에 따른 환경오염 문제를 지적하는 반응도 나온다.


지난 19일(현지시간) 미국 경제지 포춘과 영국 BBC 등 외신들에 따르면 버버리가 소각한 물품은 자사 트렌치코트 2만벌 가치와 비슷하며, 최근 5년 동안 소각한 제품 규모는 9000만파운드(약 133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버버리는 남은 물건이 없어지거나 싼 가격에 팔려 브랜드 가치가 떨어지는 것을 막으려 소각한 것으로 전해졌으며, 업계의 한 관계자는 영국 더 타임스에 “그들 제품이 암시장에 흘러가 헐값이 팔리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일각에서 제기된 소각에 따른 환경오염 문제와 관련해 버버리는 전문 소각로를 이용, 이 과정에서 발생하는 에너지를 환경친화적으로 활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버버리 외에도 일부 명품 브랜드가 시장에서 팔리지 않거나 과잉 공급된 제품을 회수한 뒤, 소각하거나 버리고 있다.


카르티에, 몽블랑 등의 브랜드를 소유한 리치몬트 그룹은 지난 2년간 4억3000만파운드(약 6400억원) 어치 시계를 다시 사들였다.


일부는 부품으로 재활용됐지만 상당수가 버려졌을 것으로 업계 관계자들은 추정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