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스타벅스에서 하루 1500원으로 공부하는 방법' 두고 시끌시끌

by세계일보

'스타벅스에서 하루 1500원으로 공

하루 1500원, 한 달 4만원이면 커피 전문점 스타벅스를 독서실처럼 이용할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지난 26일 온라인커뮤니티 MLBPARK에 올라온 글이다. 글쓴이가 설명한 방법은 이렇다.


스타벅스에서 제일 싼 음료는 생수 '피지워터'다. 이를 1500원 주고 시키면 얼음과 컵이 제공된다. 그는 '여기에 몰래 인스턴트커피를 섞는다. 이렇게 하면 남들 눈에 아메리카노 시킨 것처럼 보인다는 것이다.


글쓴이는 '스타벅스는 800원부터 별 쿠폰 적립이 가능한데 10개 모으면 음료 1잔이 무료'라며 '결국 한 달에 3번 정도는 무료로 먹으니 4만원 정도 나온다'고 전했다.

'스타벅스에서 하루 1500원으로 공

또한 질 좋은 독서실은 한달에 최소 30~40만원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가난한데 깔끔한 데서 공부하고 싶은 학생들이 많이 이용한다'며 글을 마무리했다.


네티즌들의 반응은 대체로 비판적이다. 해당 글에 "그냥 거지 아니냐" "커피도 돈 주고 산 건 맞냐" "염치가 없다" 등의 거센 댓글이 달렸다.


그러자 글쓴이는 "스타벅스는 외부 음식 허용한다" "스타벅스는 주민들의 휴식을 위한 문화생활 공간 제공이 회사 정책이라 한잔도 안 시키고 앉아있어도 된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항상 갑의 잣대로 남을 평가한다. 스타벅스가 당신들보다 100배 이상 돈 많다. 그런 '금수저'들이 괜찮다는데 왜 남의 회사 경영 방침까지...'라고 맞받아쳤다.


나진희 기자 najin@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