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테크 ]

루이비통 에어팟 화제
명품이라고 소리도 다를까

by세계일보

루이비통 에어팟 화제 명품이라고 소리

프랑스 명품 브랜드 루이비통이 무선이어폰(에어팟)을 출시, 누리꾼들의 관심이 집중됐다.


루이비통 무선이어폰은 지난달 10일부터 일본 도쿄에 있는 '루이비통 2019 W/S 남성의류 팝업스토어'에서 첫 선을 보였다. 가격은 12만9600엔(한화 약 129만원)이다.


'루이비통 아이팟'으로 알려졌지만, 애플과의 협업으로 만들어진 제품은 아니다. 음향전문 기업 '마스터&다이나믹'이 개발한 시스템이 적용됐다.


루이비통 무선이어폰은 이미 마일리 사이러스 등 해외스타들이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져 화제가 됐다. 매우 비싸지만 음향이나 음질 등 품질면에서도 고가 사양인지는 의문이다.


루이비통은 최근 스마트워치 '땅부르 호라이즌'도 시장에 내놓는 등 스마트기기 시장에 적극 뛰어들고 있다. 이 스마트워치는 퀄컴 프로세서를 사용했으며 가격은 무려 200만~500만원에 이른다.

루이비통 에어팟 화제 명품이라고 소리

한편 쇼핑몰을 운영 중인 임지현 상무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루이비통 무선이어폰을 포스팅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임블리 회식날 md팀 대부분이 가지고 있는 에어팟을 보며 가격 듣고 그 비싼걸 왜 사냐고 물으니까 팀원들 왈, 삶의 질이 달라진단다"면서 "#소장각템 #근데이거어떻게연결하는거지 #이러다소장만할각 #럭키야엄마가나중에물려줄게" 등의 해시태그를 달았다.


루이비통 무선이어폰은 블랙, 화이트, 레드 등 3종으로 출시됐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사진=루이비통, 임지현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