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테크 ]

폈더니 우그러지는 화웨이 폴더블폰, 비싼 만큼 제값할까

by세계일보

24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서 '메이트 X' 공개

펼쳤을 때 화면 8인치로 '갤럭시 폴드'보다 커

5G 모뎀 발롱 5000 탑재

접었다 펼치면 가운데 우그러져

출고가는 300만원 육박

폈더니 우그러지는 화웨이 폴더블폰,

화웨이 '메이트 X' 펼쳤을 때 모습. 폰 아레나.

화웨이도 폴더블폰을 공개했다. 삼성전자 등과 본격적인 폴더블 스마트폰 시장 주도권 싸움을 시작했다.


화웨이는 'MWC19' 개막을 하루 앞둔 24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첫 5G 폴더블폰 '메이트 X(Mate X)'를 선보였다.


메이트 X는 삼성의 '갤럭시 폴드(Galaxy Fold)'와는 달리 디스플레이를 바깥쪽으로 접는 아웃폴딩(out-folding) 방식을 채택했다.


펼쳤을 때 8인치 크기의 태블릿이 된다. 이는 갤럭시 폴드(7.3형)보다 큰 화면이다. 플렉시블 OLED 폴더블 풀뷰(FullView)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노치에 카메라가 달린 갤럭시 폴드에 비해 메이트 X는 화면에 손실되는 면적이 거의 없다.(아래 사진)

폈더니 우그러지는 화웨이 폴더블폰,

메이드 X와 갤럭시 폴드의 화면 크기 비교.

접었을 때는 앞뒤로 6.61인치와 6.38인치 화면이 있는 스마트폰이 된다. 6.61인치 디스플레이의 뒷면에 카메라를 탑재해 펼친 화면에 카메라 구멍을 전혀 볼 수 없는 게 특징이다.


팔콘 윙 매커니컬 힌지(Falcon Wing Mechanical Hinge)를 장착해 접었을 때 힌지 뒤쪽에 생기는 공간도 완전히 제거했다. 갤럭시 폴드의 단점으로 꼽히는 접었을 때 뜨는 공간이 거의 없다. 이를 위해 100개 이상의 콤포넌트로 구성된 특허 받은 힌지 기술을 적용했다고 화웨이 측은 설명했다.


메이트 X는 펼쳤을 때 디스플레이 두께는 5.4mm로 아이패드 프로의 5.9mm보다도 얇다. 화웨이는 접었을 때 두께의 경우 11mm에 불과해 타사 폴더블폰의 17mm보다 훨씬 얇은 수준이라고 자랑했다.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는 기린980 칩셋, 5G 지원 발롱5000 모뎀 칩을 탑재했다. 화웨이는 메이트 X가 두 화면을 동시 띄워 놓고 여러 업무를 동시에 처리할 수 있는 멀티태스킹에 강하다고 강조했다. 최고 다운로드 속도는 4.6Gbps(기가비피에스)로 1GB(기가바이트) 영화를 내려받는 데 3초면 충분하다는 게 화웨이 측의 설명. 램과 스토리지는 8GB/512GB를 기본으로 한다.

폈더니 우그러지는 화웨이 폴더블폰,

제품 후면 트리플 카메라와 전원버튼. 폰아레나.

접었을 때 제품 후면의 돌출된 부분에는 라이카와 협업한 트리플(3개) 카메라와 지문인식 센서가 내장된 전원 버튼이 탑재됐다. 듀얼(2개) 심 카드를 지원하며, 배터리 용량은 4500mAh(밀리암페어시)다. 55W 고속 충전 기능을 강화, 30분이면 85%까지 배터리 용량을 충전할 수 있다.


다만 메이트 X를 접고 펴는 시연 과정에서, 폈을 때 화면이 완전히 젖혀지지 않는 데다 접히는 부분에 '우그러짐' 현상(화면 굴곡)이 포착됐다.

폈더니 우그러지는 화웨이 폴더블폰,

화웨이 '메이트 X'의 화면 우그러짐 현상. 유튜브,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아웃 폴딩 방식 특성상 접어서 사용할 때 흠집이 생길 수도 있다는 단점도 있다. 이에 화웨이 측은 특수 제작된 메이트 X 전용 커버 케이스를 선보였는데, 사용할 때 마다 케이스에서 폰을 넣었다 뺐다 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생겨 이 또한 아쉬움을 자아냈다.


가격은 2299유로(한화 약 293만원)로 무척 고가에 속한다. 앞서 공개 후 비싼 가격으로 지적 받은 갤럭시 폴드의 1980달러(223만원)를 훨씬 웃돈다.


메이트 X는 오는 6~7월 출시 예정이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