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미우새' 홍선영, 김신영에게 '3000만원' 배상 각서 쓴 사연

by세계일보

세계일보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개그우먼 김신영이 가수 홍진영의 언니 홍선영에게 다이어트 비법을 전수하면서 함께 각서를 작성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지난 24일, ‘다이어트계의 살아있는 전설’인 김신영은 홍선영의 다이어트 코디로 나서 화제가 됐다.


이날 김신영은 홍선영의 집을 찾아 홍선영의 식습관 패턴부터 분석했다.

세계일보

상담을 통해 하루에 다섯 끼를 먹는 홍선영의 식단을 살핀 김신영은 “위가 홍진영만큼 바쁘다”며 “이건 학회에 낼 만한 식단”이라고 진단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김신영은 본격적으로 홍선영을 위한 맞춤 식단을 공개했다. 그는 계란을 한 번에 5개씩 먹는다는 홍선영에게 “그래도 된다”며 “다이어트를 시작할 때는 내가 먹던 흐름대로 식단을 짜야한다”고 말했다.

세계일보

이어 김신영은 “아침에는 물 한 잔과 현미밥, 부족하면 오징어를 통으로 쪄 먹어라”며 식단을 계획해주기 시작했다.


그러면서 “점심에는 달걀 아니면 두부 스테이크, 저녁에는 고구마 3~4개, 8시 이후 배 고프면 토마토 큰 것을 먹어라”라고 덧붙였다.


또 “빨리 먹으면 남이 먹는 것을 보면서 고통스럽지 않냐”며 “천천히 먹어라”고 조언하는 등 다이어트 선배다운 모습을 보여줬다.


이에 홍선영은 “신영이는 다이어트 신(神)인 것 같다”며 감탄했고, 홍진영도 “신뢰가 간다”며 그를 칭찬했다.


이 장면은 이날 25.8%(수도권 기준)까지 분당 최고의 시청률을 끌어올리며 관심을 받았다.

세계일보

식단을 짠 뒤 김신영과 홍선영은 각서를 작성했다. 김신영은 홍선영에게 “식단을 어기고 다른 음식을 먹을 땐 김신영에게 3000만원을 배상한다”는 내용으로 작성하게 해 출연진에게 놀라움을 안겼다.


한편 ‘미운 오리 새끼’ 다음주 예고에서는 홍선영의 한계치까지 끌어올리는 다이어트 운동 비법이 공개돼 기대감을 높였다. 김신영 전수한 다이어트 비법으로 홍선영이 다이어트에 성공할지 시청자들의 이목이 집중된다.


소봄이 온라인 뉴스 기자 sby@segye.com

사진=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갈무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