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안녕" 구하라, 극단적 선택 시도…'생명에는 지장없어'

by세계일보

세계일보

카라 출신 구하라(사진)가 26일 새벽에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가 구조됐다.


이날 YTN 단독 보도에 따르면 경찰은 오전 0시41분쯤 매니저의 신고로 서울 청담동에 있는 구하라의 자택에 출동했다.


경찰이 출동한 당시 구하라의 집 안에서는 연기를 피운 흔적이 발견됐다. 집에 있던 구하라의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세계일보

앞서 그는 지난 25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사진·SNS)를 통해 “안녕”이라는 짧은 인사가 담긴 글을 남겼다가 삭제했다.


한편 구하라는 지난해 9월 남자친구와 폭행 시비 끝에 법적 다툼을 벌였고 이후에도 지속적인 악성 댓글로 심경에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정호 온라인 뉴스 기자 Ace3@segye.com


사진=구하라 인스타그램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상담전화 1393,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 전화하면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