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김혜수 모친 '빚투' 논란…13억 빌린 뒤 수년째 갚지 않아

by세계일보

세계일보

배우 김혜수(사진)의 어머니가 채무 불이행 의혹에 휩싸였다.


10일 오전 방송된 CBS ‘김현정의 뉴스쇼’는 김혜수의 모친이 사업을 이유로 지인들로부터 13억원을 빌린 뒤 수년째 갚지 않고 있다고 보도했다.


김혜수 어머니에게 돈을 빌려준 이들 중에는 현직 국회의원도 포함돼있다고 방송에 출연한 김정훈 CBS 기자가 전했다.


특히 피해자 중 1명은 3개월만 쓰겠다는 말에 빌려줬다가 8년 동안 돈을 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샀다.


김 기자는 “김혜수 어머니 측도 김혜수의 이름이 연결고리가 됐다는 것을 인정하고 있다”며 “김혜수 소속사 측도 확인해보고 답을 주겠다고 했지만 묵묵부답”이라고 말했다.


김현정 아나운서는 “김혜수씨가 법적으로 책임질 일은 없다”면서도 ”다만 그 이름이 연결고리가 된 건 사실”이라고 지적했다.


김 기자 역시 “수억원이 되는 돈이 피해자들에게는 엄청난 고통”이라며 ”김혜수씨 어머니가 그 고통을 헤아려야 할 것 같다”고 거들었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