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인천 로데오거리서 '음란행위' 정병국, "범행 일부 인정"…전자랜드 '충격'

by세계일보

세계일보

농구선수 정병국. 인천 전자랜드 구단 홈페이지 갈무리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 정병국(35) 선수가 공연음란 혐의로 경찰에 체포돼 충격을 주고 있다.


인천 남동경찰서는 18일 공연음란 혐의로 정병국을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병국은 지난 4일 오전 6시쯤 인천시 남동구 구월동 로데오거리에서 바지를 내리고 음란행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사건 발생 당일 한 목격자의 신고를 받고 주변 페쇄회로(CC)TV를 확인해 용의자 신원을 확인했다.


한 달 가량 CCTV 영상을 분석한 뒤 신원을 확인한 경찰은 17일 부평구 한 체육관 주차장에서 차에 있던 정병국을 체포했다. TV조선에 따르면 정병국의 음란행위는 과거에도 수차례 벌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정병국은 경찰 조사에서 혐의를 일부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번 행위가 처음이 아닌 것으로 보고, 여죄가 있는지 계속 수사 중이며 구속영장 신청도 검토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현재 수사가 진행 중이어서 구체적인 내용은 밝힐 수 없다”면서도 “당시 정병국이 음주를 한 사실은 없다. 구속영장 신청 여부는 오늘 오후쯤 가닥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세계일보

스포츠 연예매체 스포츠 Q는 정확한 사건 경위 파악을 위해 전자랜드 구단과 접촉을 시도했지만 끝내 연락이 닿지 않았다고 밝혔다.


한편 정병국은 중앙대를 졸업하고 2007년 한국프로농구연맹(KBL) 신인 드래프트 3라운드 전체 22순위로 전자랜드에 지명됐다. 이후 정확한 슛을 무기로 주전과 벤치를 오가며 활약했다.


2016-2017 시즌에는 ‘식스맨’ 상을 받기도 했다. 그는 전자랜드에서만 11시즌을 뛰며 커리어 평균 6.2득점을 기록했따.


‘3라운드 신화’로 불리며 전자랜드 팬들의 사랑을 받았던 그가 ‘공연음란죄’ 혐의로 체포되자 팬들은 큰 충격에 빠졌다.


올해 자유계약(FA) 신분이 된 정병국은 팀의 준우승으로 연봉 7000만원, 인센티브 3000만원 총 보수 1억원에 전자랜드와 2년 재계약을 맺었으나 커리어를 마감할 위기에 놓였다.


소봄이 온라인 뉴스 기자 sby@segye.com


사진=한국프로농구연맹(KBL) 제공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