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상습 불법주차 논란' 성훈 측 "차가 커서 부득이하게…" 사과

by세계일보

세계일보

배우 성훈. 한윤종 기자

배우 성훈(본명 방성훈)이 상습적인 불법주차 논란에 휩싸이자 매니저가 "죄송하다"며 즉각 사과했다.


1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연예인이 불법주차한다. 골 때린다’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세계일보

글을 작성한 A씨는 “우리 집 옆 아파트에 남배우가 산다. 이제 예능으로 슬슬 뜨기 시작한 배우”라면서 “밴을 타고 다니는데 아파트에 자주식 주차장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타고 내리기 쉽게 자기 집 앞에 불법주차를 해놓는다”고 주장했다.


A씨는 “덕분에 옆 아파트에 사는 저희는 주차하다가 사고가 날 뻔하고 난리”라며 “전화나 메시지를 남기려고 해봤는데 연예인 차라 그런지 번호 하나 없고, 그 사람 소속사로 전화해봤는데 받지도 않는다”고 불법주차로 겪는 불편함을 호소했다.


그러면서 A씨는 해당 차량의 번호판을 지우고 불법주차한 사진을 함께 올렸다.

세계일보

이후 누리꾼들의 관심이 커지자 A씨는 “매니저 잘못 아니냐고 하는데, 저는 인정 못 하겠다”며 “그 연예인이 (차에서)내릴 때 봤는데 (불법주차를)모를 수가 없다”고 추가 글을 게재했다. 이어 “상습적으로 거기에 주차한다”며 “왜냐하면 출입문으로 나오면 바로니까(차에 바로 탑승할 수 있으니까)”라고 덧붙였다.


또 A씨는 “주민으로서 엄청나게 스트레스 받는다. 차 2대가 지나가면 꽉 차는 이면도로이고, 도로 너비도 좁아서 중앙선도 못 긋는 도로”라면서 “그 차 때문에 차들이 엉켜서 빵빵거린 적이 한두 번이 아니다”라고 전했다.


끝으로 그는 “누군지 밝히지는 않겠지만 ‘우리구나’ 싶은 관계자분들은 글 보시면 시정조치 시켜달라”며 “다음엔 민원 정도로 안 끝난다. 차는 주차장에 대자. 그거 몇 걸음 걷는다고 당신네 소중한 배우님 큰일 안 난다”고 경고했다.


이 글을 본 한 누리꾼은 “‘나 혼자 산다’에 나왔던 밴이랑 동일 차종에 색깔도 같다”며 “요즘 예능으로 뜨기 시작한 남배우면 그 사람밖에 안 떠오른다”고 불법주차 연예인을 추측했다.

세계일보

논란이 커지자 해당 배우의 매니저라는 B씨는 19일 해당 게시글에 “해당 차량을 운전하고 있는 매니저”라면서 “저희 차량 때문에 불편을 겪으신 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며 댓글을 남겼다.


B씨는 “차량 크기로 인해 부득이 지하 주차장에 못 들어갔다”며 “골목이 좁은데 픽업을 위해 잠시 주차하는 상황에서 근처에 주거하시는 분, 골목을 통행하시는 여러분께 불편함을 끼친 것 같다. 앞으로 최대한 이런 일이 없도록 조치하겠다”고 사과했다.


이후 게시글 속 배우는 성훈으로 확인됐다. 성훈의 소속사 관계자는 이날 해당 게시글에서 언급된 배우가 성훈임을 인정하며 “해당 차량이 주차장으로 진입하지 못하는 상황”이라며 “앞으로 이러한 논란이 생기지 않게 차량을 교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성훈은 MBN 새 드라마 ‘레벨업’에 출연 중이며,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도 고정 출연 중이다.


소봄이 온라인 뉴스 기자 sby@segye.com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