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마동석, 한국 남자 배우 최초로 '마블' 영화 출연…안젤리나 졸리와 '이터널즈' 주연

by세계일보

세계일보

배우 마동석(사진 왼쪽)이 마블 영화에 주연으로 출연한다.


21일 영화 제작사 마블 스튜디오는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열린 문화 콘텐츠 페스티벌 코믹콘에서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MCU·마블 세계관)의 페이즈 4 영화의 라인업을 발표했다.


MCU는 마블 코믹스에서 출간된 만화를 원작으로 마블 스튜디오가 제작한 영화 시리즈로, 페이즈 4는 MCU의 페이즈 1∼3에 해당하는 ‘인피니티 사가’를 마친 뒤 새 세계관을 담고 있다.


이 라인업에 따르면 내년 11월에 개봉하는 영화 ’이터널즈’에는 마동석(영어이름 돈 리)이 주연 캐릭터 10명 중 하나인 ‘길가메시’를 맡는다.


이로써 그는 한국 출신 남자 배우로서는 처음으로 마블 영화에 출연하게 됐다.


미국 국적의 마동석은 고교 3학년 때 도미해 대학에서 체육을 전공하고, 현지에서 이종격투기 트레이너 등으로 활동해 영어 연기에 무리가 없다.


이터널즈에는 마동석 외에도 안젤리나 졸리(사진 오른쪽)와 리처드 매든, 셀마 헤이엑 등 유명 할리우드 배우들이 출연한다.


초능력과 불사의 몸을 가진 이터널 종족에 관한 이야기로, 클로이 자오가 메가폰을 잡는다.


한편 마블 스튜디오는 이밖에도 ‘샹치’와 ‘완다비전‘, ‘로키’, ‘닥터스트레인지 인 더 멀티버스 오브 매드니스’, ’블랙 위도우’, ’호크아이’ 등 다른 영화의 개봉 일정도 함께 공개했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사진=AP연합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