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백종원이 눈물 흘리는 모습 담은 '골목식당' 시청한 소유진 심경

by세계일보

세계일보

요리연구가 겸 방송인 백종원(사진 오른쪽)의 아내이자 배우 소유진(위 사진 왼쪽)이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남긴 글이 이목을 집중시켰다.


소유진은 지난 7일 오후 SNS에 백종원이 가지고 온 식재료 사진(아래)을 게재하며 “남편이 퇴근하면서 들고 온 것들. 오늘은 ‘골목식당’ 함께 본방사수 할 수 있겠다”고 기대를 드러냈다.


이날은 SBS 예능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시청자와 백종원의 분노를 샀던 이대 백반집 편의 긴급 점검이 방송될 예정이었다.

세계일보

이날 방송에서는 백종원이 백반집 주방을 급습하자, 순두부찌개가 미리 세팅된 뚝배기가 가득했고 위생상태도 솔루션 받기 전으로 돌아간 상황이 그려졌다.


일부 메뉴는 조리법도 바뀌었고, 특히 백종원이 조언해줬다며 손님들을 속여 신메뉴까지 팔고 있었다.


백종원은 달라진 모습을 추궁하자 핑계로 일관하는 백반집의 태도에 분노했고, 결국 눈물을 보였다.

세계일보

이후 소유진은 SNS에 막걸리 사진과 함께 “남편은 자고, 나는 괜스레 오늘따라 딱 한 잔만 하고 싶다”는 글을 남겼다.


글 하단에는 괄호를 치고 “근데 냉장고에 있는 게 골목 막걸리?!”라며 의미심장한 한 마디도 덧붙였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소유진이 ‘골목식당’ 시청 후 속상한 마음을 간접적으로 드러낸 것이라고 추측하고 있다.


또 누리꾼들은 소유진과 백종원에게 “너무 속상해하지 마라”, “백종원 진심은 우리도 안다”, “방송 보는 저도 마음이 아팠는데, 백종원은 오죽했을까”, “두 분 모두 파이팅” 등 위로를 건넸다.


소봄이 온라인 뉴스 기자 sby@segye.com

사진=소유진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갈무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