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최성해-최교일 막역한 사이…표창장 관련 교감해" PD수첩 녹취록 보니

by세계일보

세계일보

최성해 동양대학교 총장(왼쪽)과 최교일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의 딸 조모씨의 ‘동양대학교 표창장’ 위조 문제를 수사하고 있는 가운데, 이 과정에서 최성해 동양대 총장과 최교일 자유한국당 의원이 만났다는 증언이 나왔다.


지난 1일 방송된 MBC 시사프로그램 ‘PD수첩’은 ‘장관과 표창장’이라는 제목으로 조 장관 딸 표창장 위조 사건을 집중 파헤쳤다.

세계일보

조 장관 가족을 둘러싼 의혹 중 검찰은 유일하게 ‘동양대학교 표창장 위조’ 혐의에 대해서만 조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기소했다.


앞서 최 총장은 지난달 5일 참고인 조사에서 “내 명의로 표창장을 발급한 적이 없다”면서 “총장 명의의 표창장은 모두 0000-000으로 나가는데 조 장관 딸의 표창장은 일련번호와 양식에 차이가 있다”고 주장했다.

세계일보

그러나 다수의 동양대 관계자들은 최 총장의 주장과 상반된 증언을 했다. 이들은 똑같이 주장하는 부분은 “일련번호는 제각각”, “장부도 없다” 등이었다.


조교로 근무한 A씨와 전직 직원은 “수료증이나 상장은 학과에서 조교나 직원이 임의로 내용을 넣어서 만들기 때문에 내용과 양식이 다를 수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동양대 졸업생 역시 자신이 받은 상장 모두 일련번호는 제각각이고 형식도 달랐다고.

세계일보

제작진은 최 총장이 검찰 조사를 받기 전 자유한국당 관계자들에게 조 장관의 딸 표창장 위조 의혹과 관련해 자문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PD수첩’ 측은 최 총장과 최 의원이 남다른 친분을 갖고 있다는 증언들을 확보했다. 최 총장과 최 의원은 공천 전 동양대학교에서 ‘최씨 종친회’를 진행하며 친분을 다졌다. 동양대 전 관계자도 “최 총장과 최 의원은 부인할 수 없는 막역한 사이”라고 말했다.


‘PD수첩’은 검찰 조사 전 최 총장이 최 의원과 만났다는 증언이 담긴 측근의 녹취록을 공개하기도 했다. 최 총장의 측근이자 동양대 생활관 관장인 정모씨는 “편 잘못 들었다가는 한국당이 정권 잡으면 학교 문 닫아야 한다. 한국당이 학교를 그냥 놔두겠냐”고 말했다.


정씨는 또 “27일 서울 올라가서 전 자유한국당 고위 관계자 등과 전부 다 서울에서 만났다. 그러면 최교일씨가 제일 가까이 있었으니 교감했을 거다. 어떻게 할까”라고 전했다.

세계일보

최 총장은 이 같은 사실을 부인하며 “정치하는 친구들과는 거의 안 만난다. 그 친구도 나한테 연락 안 하고 나도 연락 안 했다. 아마 최 의원과는 (지금껏) 한 번 정도 만났다”고 밝혔다.


최 의원 역시 검찰 출석 전 최 총장을 만난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하지만 ‘PD수첩’ 측은 “총장의 말은 사실과 다르고, 두 사람이 공식적인 자리에서 만난 것도 여러 번”이라며 2016년, 2018년 함께 찍힌 사진을 공개했다.


한편 이날 방송된 ‘PD 수첩’은 시청률 5.6%(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소봄이 온라인 뉴스 기자 sby@segye.com


사진=’PD수첩’ 방송화면 갈무리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