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유시민 "尹 속고 있는 것 맞다" vs 대검 "근거없는 추측성 주장만 반복"

by세계일보

29일 유튜브 '알릴레오' 방송 파장 / 유시민, '윤석열 발언' 취재 내용 공개 / "尹 '조국 나쁜 놈, 장관 임명 막아야 한다'고 말해" / "내사 해놓고 조국 혐의 입증 못해, 尹이 부하들에게 속은 것" / 대검 "유 작가, 합리적 근거 제시하지 못했다"

세계일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왼쪽)과 윤석열 검찰총장. 연합뉴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29일 ‘알릴레오’ 방송을 통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검찰의 내사 의혹을 거듭 제기했다.


이에 대검찰청은 “근거 없는 추측성 주장만 반복한다”라며 즉각 반발했다.


대검은 이날 오후 6시부터 진행된 유튜브 ‘알릴레오 알라뷰 라이브’ 방송 후 “유시민 작가는 오늘 그(검찰 내사) 근거를 제시하겠다고 예고했으나 근거 없는 추측성 주장을 반복했을 뿐, 기존 주장에 대한 합리적 근거를 전혀 제시하지 못했다”고 논평했다.


이어 “근거 없는 추측으로 공무수행을 매도하는 것에 대해 유감을 표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세계일보

이날 유 이사장은 검찰이 조 전 장관 일가에 대한 수사에 들어가기 전인 지난 8월 초 윤 총장이 문재인 대통령 측근인 A씨를 만나 했다는 발언 일부를 다듬어 공개했다.


공개된 발언 내용은 ‘조국을 법무부 장관 임명하면 안 된다’, ‘내가 봤는데 몇 가지는 심각하다. 법대로 하면 사법처리감이다’, ‘내가 사모펀드를 좀 아는데 나쁜 놈이다’, ‘대통령께 말해서 (조국)임명 안 되게 해야 한다’, ‘이건 대통령을 향한 내 충정이다’, ‘조국에게 사적으로 악감정이 있는 게 아니다’, ‘이게 알려지면 검사들이 들고 일어난다’ 등이다.

세계일보

유튜브 ‘알릴레오 알라뷰 라이브’ 방송화면 갈무리.

이 같은 발언을 전하면서 유 이사장은 “윤 총장이 저렇게까지 강력하게 예단했다면 이미 조 전 장관 지명(지난 8월9일)을 전후한 시점부터 (검찰이)내사를 했다고 보는 게 합리적 추론 아닐까”라고 주장했다.


또 유 이사장은 “검찰이 내사를 해왔고, 윤 총장이 저렇게 강력하게 조국을 ‘사법처리감’이라고 예단했을 정도라면 가족이 아니라 바로 조 전 장관을 입건했어야 한다”라며 “(내가)‘가족인질극’이란 표현이 쓴 것이 그래서였다”고 설명했다.


유 이사장은 “(조 전 장관)아내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구속되고 세 번째 검찰 수사까지 받았는데도 (검찰은)아직까지 조 전 장관을 불러 수사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이 지점에서 윤 총장이 부하 직원들에게 속고 있다고 추론할 수 있다”고 했다.


이어 “내사 당시 조 전 장관에게 혐의가 있다고 보고를 받아 그런 줄로만 알았는데 혐의점을 찾지 못해 속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세계일보

대검찰청. 뉴스1

한편, 유 이사장은 지난 22일 ‘알릴레오’ 방송에서 “윤 총장이 조 전 장관 지명 전 청와대에 부적격 의견을 개진하고 (대통령과의)면담 요청을 했으며, 지명 전인 8월 초부터 조국 일가를 내사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검은 이례적으로 다음날인 23일 공식 입장을 내고 “유 이사장의 주장은 허위사실”이라며 “어떤 근거로 허위주장을 계속하는지 명확히 밝히라”고 공개 요구했다.


또한 검찰은 조 전 장관 부인인 정 교수의 표창장 위조 의혹과 관련해 최성해 동양대 총장에게 거짓 진술을 강요한 혐의 등으로 유 이사장을 수사하고 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